bar_progress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개인창고 서비스 '12개 역사'로 확대한다

최종수정 2021.06.24 06:01 기사입력 2021.06.24 06:01

댓글쓰기

7호선 상봉·신풍역 등 9개 역서 ‘또타스토리지’ 서비스 28일 추가 운영 시작
작년 11월 답십리역 등 3개소 시범운영 후 현재 100% 이용률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개인창고 서비스 '12개 역사'로 확대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교통공사가 5호선 답십리역 등 3개 역에서 처음 선보인 지하철역 개인창고 장기대여 서비스 ‘또타스토리지(T-Storage)’를 오는 28일부터 12개 역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또타스토리지’는 캠핑용품, 계절의류처럼 당장 사용하지 않는 물건부터 소형가전·가구까지 기간 제한 없이 이용자가 직접 물건을 보관하고 찾아갈 수 있는 일종의 ‘개인 창고(셀프-스토리지)’ 서비스다. 최근 1인가구의 증가?도심지가 상승 등의 요인으로 물품보관 공간에 대한 수요가 점차 증가하면서, 개인창고 서비스 산업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새롭게 추가되는 ‘또타스토리지’는 총 9개 역 10개소다. 장소는 5호선 신정역,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광흥창역?창신역, 7호선 중계역?태릉입구역(2개소)?상봉역?반포역?신풍역이다. 기존 3개소와 마찬가지로 1인 가구의 주거비중이 높은 지역을 우선적으로 선정, 서울 시내 여러 곳에 위치하게 돼 이용이 보다 편리해졌다.


공사는 장기간 공실로 남아있던 역사 내 상가공간을 활용해 ‘또타스토리지’라는 이름의 개인창고를 조성, 시민 편의 증진과 함께 부가수익 창출에 나섰다. 시범운영 중인 3개소(총 50칸)의 이용률은 지난해 11월 운영 개시 이후 점차 상승, 현재는 100%를 유지하는 등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또타스토리지’는 지하철 역사 내라는 뛰어난 접근성과 합리적인 가격에 더해 100% 비대면 무인시스템으로 운영된다. 지하철 물품보관함 전용 앱인 ‘또타라커’를 통해 접수부터 결제, 출입까지 일괄 이용할 수 있다.

창고는 항온·항습 시설이 완비돼 최적의 상태로 짐을 보관할 수 있으며 내부를 실시간 녹화하는 CCTV도 설치돼 있어 안전하다. 보관 물품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 최대 100만원 이내로 보상할 수 있는 영업배상책임보험도 가입돼 있다.


이번 확대 운영과 발맞춰 보관 기간 만료 시 자동으로 연장이 가능한 정기구독 서비스가 추가되는 등 편의성도 개선됐다. 이로 인해 장기 이용객이 매월 요금을 직접 결제해야 하는 수고를 덜 수 있게 됐다. 이용 활성화를 위해 30일 정기구독 서비스로 결제 시 첫 달 7일의 추가 이용기간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열린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적자 해소를 위해 ‘또타스토리지’와 같은 신규 비운수사업과 함께 시민편의, 지역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등 공익적 효과가 동반되는 사업을 발굴?추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지하철역 중심의 생활편의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미나 "나를 우르르 감싸더니 몸 더듬어…계획된 범행" 미나 "나를 우르르 감싸더니 몸 더듬어…계획...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