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日 아베, 트럼프 4일 방문에 4억원 썼다

최종수정 2021.06.23 15:09 기사입력 2021.06.23 15:09

댓글쓰기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본 정부가 아베 신조 정권 당시 일본을 국빈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에 대해 접대비용으로만 4억원을 넘게 지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19년 5월 트럼프를 일본 국빈으로 맞이하기 위해 지출한 경비가 약 4022만엔(약 4억1300만원)이라는 답변을 전날 각의에서 내놨다.

트럼프는 나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했다.


아베는 재임 중 트럼프와의 개인적인 친분을 수시로 자랑한 바 있는데, 지출명세서에는 트럼프를 극진하게 대접한 정황이 엿보인다.


도쿄의 상업지구인 롯폰기 소재 화로구이 전문점에서 아베와 트럼프 부부가 동반으로 함께 했던 비공식 만찬에 206만엔(약 2100만원)을 지불한 것이 눈길을 끈다.

여기에는 외부에서 만찬장을 보지 못하도록 천막을 설치하고 붉은 융단을 까는 비용 등이 포함됐다. 일본 정부는 다른 손님을 받지 않도록 음식점을 통째로 빌렸다.


트럼프는 쇠고기와 닭고기 꼬치구이를 즐겼고 만찬은 예정 시간을 넘겨 1시간 반 동안 이어졌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아베와 트럼프 모두 골프광으로 유명한 가운데 골프 비용으로만 136만엔(약 1400만원)을 지출했다.


나머지 지출 항목을 보면 정상회담 및 기자회견 등을 위한 시설 운영과 준비비용 1240만엔, 숙박 732만엔, 차량 렌트비 576만엔, 국기 등 준비 378만엔, 사진 촬영 등 246만엔, 통번역 61만엔 등이었다.


일본 정부는 일련의 경비에 대해 "의례를 다하고 공식적으로 대접하기 위해 필요한 부분"이라며 "공금으로 지출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답변서를 내놨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