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민주당, ‘부동산 의혹’ 양이원영·윤미향 의원 제명

최종수정 2021.06.22 14:39 기사입력 2021.06.22 14: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의원총회를 열고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윤미향 의원과 양의원영 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은 지난 8일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비례대표 윤 의원과 양이 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양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어머니는 기획부동산 등의 사기에 넘어가 현재 재산가치가 전혀 없는 토지들을 보유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의 조사결과 통보는 사기를 당해 맹지의 토지를 불가피하게 보유하게 된 어머니의 상황에 대한 단순한 법률적 설명일 뿐”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양이 의원은 “당의 이번 조치를 두고 ‘선당후사’를 얘기한다. 당을 위해 개인이 억울해도 희생하라는 얘기”라며 “여기에서 개인의 자유와 존엄을 대수롭게 여기지 않는 전근대적인 태도를 발견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권익위의 조사결과를 받아든 당의 지도부가 현재 정치적 상황과 처지에 대해서 얼마나 많은 고뇌를 했을지 짐작하고도 남는다”면서도 “그것보다도 이번 기회를 빌려 우리 당이 추구하는 가치와 전근대성이 양립하지 않는다는 점을 제기하고자 한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도 “1년 전 제기된 저와 제 가족이 거주하는 주택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로 결론을 내린 바 있지만, 또다시 시작된 부동산 관련 의혹에 대해 성실히 소명하겠다”며 “무소속 국회의원으로 의정활동을 열심히 하고 국민의 삶을 보듬는 입법활동에 충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미나 "나를 우르르 감싸더니 몸 더듬어…계획된 범행" 미나 "나를 우르르 감싸더니 몸 더듬어…계획...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