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경 개방한 유럽 "美도 빗장 풀어야"

최종수정 2021.06.22 13:50 기사입력 2021.06.22 13:50

댓글쓰기

美 "성급할 필요 없어…델타 변이 확산도 부담"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로 유럽이 국경을 속속 개방하고 있다. 미국인의 입국을 허용한 유럽에서는 미국도 호혜의 원칙에 따라 유럽도 빗장을 풀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21일(현지시간) "과학이 허락하는 대로 대서양 여행(미국-유럽 간 여행)을 재개하기를 고대한다"면서도 "감염병 상황과 전 세계의 바이러스 대처, 변이 바이러스 출현과 그 영향 등으로 인해 구체적인 일정표를 제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처에 집중하고 있는 만큼 당분간 국경 제한 조치는 쉽게 풀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미국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 영국과 유럽연합(EU), 브라질, 중국,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인도 등지에서 오는 여행객의 입국을 제한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 들어서 유학생 등 일부 직업군에 대한 여행제한 예외를 인정하지만 여전히 일반적인 관광객의 입국은 철저히 통제한다. 최근에는 캐나다와 멕시코에 대한 비(非)필수 여행 제한 조치를 다음달 21일까지 한 달 더 연장했다.


유럽권은 반대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거나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는 미국인을 상대로 여행을 허가하는 추세다.

이에 따라 유럽에서는 미국인에게 국경을 개방했으니 미국도 호혜의 원칙에 따라 유럽인에 대해 빗장을 열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에밀리 하버 주미독일대사는 트위터에서 "호혜의 정신에 따라 독일과 EU에서 미국으로 오는 사람을 위한 비슷한 해법이 나오기를 바란다"면서 미국 정부를 압박했다.


그러나 미국에서는 유럽이 심각한 타격을 입은 관광업을 살리려는 목적에서 스스로 국경을 연 것이므로 미국이 이에 부응해 성급하게 국경을 열 필요는 없다고 본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최근 사설에서 "유럽이 국경을 개방한다고 해서 미국도 그에 맞춰 유럽인에게 국경을 개방할 이유는 없다"고 주장했다.


최근 인도발 델타 변이가 유럽에서 급속도로 확산하는 상황에서 미국이 성급히 빗장을 풀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많다. 브루킹스연구소의 셀리아 벨랭 연구원은 AFP통신과 인터뷰에서 "보건이 최우선이라면서 방역 강화를 공약으로 당선된 바이든 대통령이 델타 변이 확산에 직면해 리스크를 떠안으려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