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발뺀 롯데, '온·오프 내실 다지기' 주력

최종수정 2021.06.17 12:10 기사입력 2021.06.17 12:10

댓글쓰기

적정가 3조 이상 베팅에 보수적
또다른 M&A 등 지속 검토

신세계그룹이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할 것으로 알려진 17일 서울 강남구 이베이코리아 본사의 모습. /문호남 기자 munonam@

신세계그룹이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할 것으로 알려진 17일 서울 강남구 이베이코리아 본사의 모습.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신세계그룹과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놓고 경쟁을 벌인 롯데그룹은 고배를 마셨다. 업계는 롯데가 당분간 온·오프라인 채널의 유기적 통합에 중점을 두면서 내실을 다지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급변하는 e커머스 시장에서 규모의 경제를 갖춘 '거인'들 사이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마련하는 것은 앞으로 롯데에 가장 큰 과제가 될 것으로 봤다.


◆롯데 "보수적 관점서 인수가 산정"

롯데는 이베이코리아의 적정가가 3조원 이상은 되지 않는다고 판단, 막판 베팅에서 힘을 뺐다. 롯데쇼핑은 이번 인수전 참여에 앞서 삼정KMPG에 컨설팅을 맡기고 이베이코리아의 적정가격이 3조원 내외라고 책정했다. 이에 따라 무리하지 않고 3조원 초반대 가격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승자의 저주' 우려 역시 부담이었다. 수조원을 들여 당장 눈앞의 급한 불인 규모를 키우는 데 성공한다 해도 오픈마켓 일색인 이베이코리아를 기존 사업과 유기적으로 연결해 사업 시너지를 내는 부분에서 물음표가 여전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위한 실사 과정에서 당초 기대보다 당사와의 시너지가 크지 않고 인수 이후 추가 투자 및 시장 경쟁 비용도 많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보수적 관점에서 인수 적정 금액을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인수 대신 롯데온 내실 다지기

롯데는 롯데쇼핑의 e커머스 플랫폼인 롯데온의 내실 다지기에 우선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은 롯데가 온라인 시장에서 충성고객을 확보하고 이들을 묶어 두는 '락인(Lock In)' 전략을 강화하고 사업 간 시너지를 효과적으로 내는 데 집중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를 위해 롯데온은 플랫폼 내에서 자리를 잡고 있는 오픈마켓 사업을 키우는 한편, 간편결제 고도화 등을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온의 지난해 거래액은 약 7조6000억원이었다. 7개 계열사의 직전해 온라인 거래액을 단순 합한 것보다 7% 증가하는 데 그쳤다. 부진의 그늘에서 벗어나기 위해 롯데는 지난 4월 나영호 전 이베이코리아 전략기획본부장(부사장)을 새 사령탑으로 지목했다. 롯데온 대표를 전무급에서 부사장급으로 격상, 그룹 차원에서 조직에 힘을 실어줬다. 지난달 '나영호호'가 선보인 1주년 기념 행사 '온세상 새로고침'은 구매 고객 수가 전년 대비 7배 늘어나는 등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만 성장하는 e커머스 시장에서 롯데 만의 차별화 포인트를 갖추는 것을 비롯해 최근 투자를 단행한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와 시너지를 내는 것 등도 숙제로 남아 있다. 이를 위해 롯데는 또다른 인수합병(M&A)에 대한 관심도 놓지 않는다는 계획이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e커머스 시장에서 계속 성장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가치 창출 방안을 모색하고 향후 M&A를 비롯한 외부와의 협업 등도 계속해서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