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합당한 조치 취할 것"…남아공 대통령 사진 삭제한 실무자 징계 절차 돌입

최종수정 2021.06.16 09:49 기사입력 2021.06.15 21:29

댓글쓰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념사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념사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념사진에서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을 삭제한 실무자를 징계하기로 했다.


15일 문체부에 따르면 대한민국 정부 페이스북 계정을 운영하는 문체부 국민소통실은 논란이 된 사진을 편집한 실무자를 상대로 경위를 파악하고 징계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실무자가 사진 구도가 이상하다고 판단해 확대하는 과정에서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이 삭제됐다"며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문체부는 실무자의 고의가 아닌 실수로 이번 사건이 발생했다는 점에서 경징계 조치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대한민국 정부 페이스북은 지난 13일 영국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기념사진과 함께 '사진 한 장으로 보는 대한민국의 위상'이라는 게시물을 올리면서 원본 사진에 있는 라마포사 대통령을 삭제했다.

이에 의도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부각하려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일자 문체부는 전날 오전 게시물을 수정하면서 원본 사진을 그대로 실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