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에릭센, 경기중 쓰러져 심폐소생술…"안정상태"

최종수정 2021.06.13 07:21 기사입력 2021.06.13 07: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덴마크 축구 국가대표팀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12일(현지시간)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핀란드전 도중 쓰러져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병원으로 이송됐다.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미드필더 에릭센은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핀란드와 경기에서 0대 0이던 전반 42분께 왼쪽 터치라인 부근에서 갑자기 쓰러졌다. 짧은 패스 직후 앞으로 쓰러진 것이다.

의료진들은 운동장에서 10분가량 심폐소생술을 진행했다. 동료 선수들이 에릭센 주변을 둘러싼 가운데 1만6000명의 관중은 숨죽인 채 이 장면을 지켜봤다.


이후 경기 진행요원들이 흰색 가림천을 세운 가운데 에릭센은 경기장 밖으로 옮겨졌고 경기는 중단됐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에릭센이 안정적인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덴마크축구연맹도 에릭센이 의식을 회복했으며 병원에서 추가 검진을 받고 있다고 했다.

장내 아나운서가 에릭센이 안정적이고 의식을 회복했다고 밝히자 관중석에서는 큰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경기는 90분 남짓 만에 재개됐다.


에릭센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에서 손흥민과 발을 맞추며 한솥밥을 먹었지만 지난해 초 이탈리아 인터 밀란으로 이적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약 사 먹었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