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베이조스와 우주여행' 티켓, 312억원에 낙찰

최종수정 2021.06.13 07:16 기사입력 2021.06.13 07:1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과 우주탐사 기업 블루오리진의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와 함께 우주여행을 할 수 있는 티켓이 2800만달러(약 312억6000만원)에 팔렸다.


블루오리진은 12일(현지시간) 베이조스와 함께 자사의 첫 우주 관광 로켓 '뉴 셰퍼드'를 타고 우주여행을 할 좌석을 경매에 부친 결과 이 가격에 낙찰됐다고 밝혔다고 CNBC가 보도했다.

뉴 셰퍼드는 다음 달 20일 미국 텍사스에서 베이조스와 그 남동생 마크, 그리고 경매 낙찰자를 태우고 첫 유인 우주비행을 할 예정이다. 이날은 첫 유인 달 착륙선인 아폴로 11호가 달에 내린 지 52주년이 되는 날이기도 하다.


낙찰자의 신원은 발표되지 않았지만 몇 주 내에 공개될 예정이라고 블루오리진은 밝혔다.


전화로 진행된 이날 경매는 480만달러에 시작했지만 159개국에서 약 7600명이 경쟁에 뛰어들면서 불과 4분 만에 2000만달러를 넘어섰고 7분 만에 마감했다. 티켓 판매 수익은 블루오리진의 교육 관련 비영리단체인 '클럽 포 더 퓨처'에 기부된다.

뉴 셰퍼드는 사람을 태운 우주여행 캡슐을 싣고 고도 약 100㎞까지 올라가게 된다. 십여 차례 넘게 무인 시험비행에 성공했지만 유인 비행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율운항 시스템으로 운영되며 최대 6명의 승객을 태우도록 설계됐다. 또 캡슐에는 대형 유리창이 달려 있어 우주여행 중 약 3분간 무중력 상태로 우주에 떠 있는 동안 승객들이 지구를 내려다볼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CNBC는 전했다.


뉴 셰퍼드는 이번에 모두 4명의 승객을 태울 예정이다. 나머지 1명의 승객은 추후 발표된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