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얀센 백신 6000만회분 제조 오류로 결국 폐기

최종수정 2021.06.12 05:52 기사입력 2021.06.12 05:52

댓글쓰기

백신 제조 중 다른 백신과 원료 섞여
1000만회분은 경고 붙여 유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이 한국에 110만회분을 공여한 존슨앤드존슨의 자회사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연일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수백만회분의 백신이 유통기한 연장을 통해 폐기 위기를 넘긴 데 이어 이번에는 생산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한 6000만회분이 폐기된다.

미 언론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미 식품의약국(FDA)은 백신 제조 중 사고가 발생한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공장에서 생산된 얀센 백신 폐기를 결정했다.


이 공장에서는 지난 3월 서로 다른 백신 성분이 혼합되는 사고가 발생해 얀센 백신 1500만 회분이 폐기됐다. 얀센 백신 1억회분과 아스트라제네카 7000만 회분은 유통이 보류된 채 검토가 진행됐고 이중 얀센 백신 6000만회분이 폐기 수순을 밟게 됐다.



FDA는 얀센 백신 1000만 회분에 대해선 제조공정에 문제가 있었을 수 있다는 경고를 붙인 채 미국 내 유통이나 외국에 대한 백신 지원용으로 사용을 허가할 방침이다.

이들 백신은 `50세 미만 여성은 혈소판 감소를 동반한 혈전증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라는 경고에 이어 두 번째 경고를 붙인 채 유통될 전망이다.


뉴욕타임스는 얀센 백신의 대량 폐기는 외국에 백신을 지원하겠다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계획에 타격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