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든 "내년까지 화이자 백신 5억회분 공여"(종합)

최종수정 2021.06.10 11:32 기사입력 2021.06.10 11:32

댓글쓰기

저소득국 등에 제공…모더나도
G7도 전 세계 80% 분량 제공

백신 독식 비판받던 선진국들
팬데믹 종식 위해 공유로 선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9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영국 남서부 콘월 뉴퀘이 공항에 도착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9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영국 남서부 콘월 뉴퀘이 공항에 도착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조현의 기자] 미국이 내년 상반기까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5억회분을 저소득국가에 제공한다. 주요 7개국(G7)도 내년까지 전 세계 성인 80%를 접종할 수 있는 백신 10억회분을 추가로 푼다. 그동안 백신을 독점해왔다는 비판을 받았던 선진국들이 본격적으로 글로벌 백신 종식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워싱턴포스트(WP) 등은 9일(현지시간)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미국이 내년 상반기까지 화이자의 코로나19 5억회분 백신을 저소득국가에 제공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올해에는 2억회분, 내년 상반기에는 3억회분이 각각 공여된다. 이들 백신은 미국 정부가 화이자로부터 구매해 국제 백신 프로그램 코백스를 통해 92개 저소득국가와 아프리카연합(AU)에 기부될 방침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0일 영국에서 개최되는 G7 정상회의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발표할 전망이다. 이 자리에는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도 참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으로 출발하기 전 ‘전 세계를 위한 백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한 가지가 있는데, 이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영국으로 향하는 전용기에서 기자들에게 자세한 언급을 하는 대신 바이든 대통령이 G7 정상회의에서 관련 내용을 발표할 것이라고만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모더나 백신도 지원 가닥=미국 정부는 아울러 모더나와도 코로나19 백신 해외 지원을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CNBC는 이날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미국 정부가 모더나로부터 추가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협상 중"이라고 보도했다.


공급 규모는 화이자와 비슷한 5억회분일 것으로 전망된다. CNBC는 "미국 정부가 화이자 백신 공급 규모와 유사한 수준으로 확보하기 위해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그동안 자국민 우선 접종 원칙을 내세웠지만 접종률이 50%를 넘기는 등 일정 수준에 도달하자 국제사회 백신 공유에 나서고 있다. 미국은 지난 3일 8000만회분의 백신 공급 계획 중 2500만회분의 백신을 코백스 공여와 직접 제공 방식으로 전달하겠다고 발표했다. 한국에 제공되는 얀센 백신 101만회분도 여기에 포함됐다.


G7 정상회의가 열리는 영국 콘월 카비스 베이 호텔 일대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G7 정상회의가 열리는 영국 콘월 카비스 베이 호텔 일대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G7 "내년 말까지 종식"…10억회분 추가 제공=G7 정상도 내년까지 국제사회에 전 세계 성인 80%를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인 백신 최소 10억회분을 추가로 제공하기로 했다.


블룸버그통신이 9일 입수한 G7 정상회의 성명서 초안에 따르면 내년 12월까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종식을 목표로 하고 있는 G7은 정상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공동 성명을 내놓을 예정이다.


블룸버그통신은 "G7은 정상회의 전부터 이 같은 계획의 윤곽을 문서화하고 있다"며 "최종 성명서가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회의에서 초안에 기반한 협의를 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성명서 초안에는 코로나19 기원 조사, 백신 수출제한, 백신 여권 등에 관한 내용도 포함됐다. G7은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세계보건기구(WHO)의 투명한 조사를 요구할 예정이다.


WHO가 주도한 코로나19 기원 연구단은 올해 초 중국에 파견돼 한 달간 조사를 실시했지만 미국을 중심으로 재조사 촉구가 쏟아지고 있다. WHO가 정보에 온전하게 접근하지 못한 채 중국에서 이미 결론을 내린 연구 결과만 재검토해 왔다는 비판에 따른 것이다.


백신 수출과 관련해 불필요한 무역 규제를 없애고 백신 여권 등 해외여행을 위한 공동 기준을 지지한다는 내용도 담길 예정이다.


이번 회의 주최국인 영국이 국제 표준이 되는 백신 여권 합의를 적극 추진하겠다는 입장인 데다 유럽연합(EU)이 다음 달부터 ‘디지털 코로나 증명서’를 도입하는 만큼 주요 의제로 다뤄질 예정이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