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LG그룹, 명함 디자인 바뀐다‥심벌마크 활용한 새 디자인 공개

최종수정 2021.06.10 11:00 기사입력 2021.06.10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LG 브랜드가 심벌마크를 활용한 새로운 디자인 '미래의 얼굴 Expressions'를 10일 공개했다.


이번 디자인은 심벌마크인 '미래의 얼굴' 본래 디자인을 유지하면서도 유연하고 생기 있는 표현들로 디지털 세대의 감각을 반영하고 심벌마크의 주목성을 높이는데 중점을 뒀다. 또 '미래의 얼굴'이 상징하는 젊음, 인간, 기술, 세계, 미래의 의미를 담아 브랜드 스토리텔링을 강화했다.

심벌마크의 기본 요소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꽃처럼 싱그럽게 피어나는 젊음을 형상화하거나, LG의 고객 중심 경영이념이 확산되는 파장을 연상케 하는 디자인 등 7개의 다채로운 표현들로 구성됐다.


LG 심벌마크에 생동감 더한 '미래의 얼굴 Expressions' 디자인/사진제공=LG

LG 심벌마크에 생동감 더한 '미래의 얼굴 Expressions' 디자인/사진제공=LG

썝蹂몃낫湲 븘씠肄

LG 심벌마크에 생동감 더한 '미래의 얼굴 Expressions' 디자인/사진제공=LG

LG 심벌마크에 생동감 더한 '미래의 얼굴 Expressions' 디자인/사진제공=LG

썝蹂몃낫湲 븘씠肄

LG 심벌마크에 생동감 더한 '미래의 얼굴 Expressions' 디자인/사진제공=LG

LG 심벌마크에 생동감 더한 '미래의 얼굴 Expressions' 디자인/사진제공=LG

썝蹂몃낫湲 븘씠肄


LG는 이를 그룹 공통 임직원 명함에 먼저 적용해 나가기로 했다. 새로운 명함은 한 면을 임직원 소속과 연락처로 구성하고 다른 한 면에는 7개의 '미래의 얼굴 Expressions' 중 원하는 디자인을 반영해 구성원들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도록 했다.


명함 용지는 재생 펄프가 포함된 친환경 용지를 사용한다. LG는 이를 차후 다양한 온·오프라인 고객 접점에서도 생동감 있는 애니메이션의 형식으로 확장 적용할 예정이다.

한편, LG는 젊은 직원들이 모델로 참여하는 그룹 이미지 광고캠페인도 전개하며 브랜드 이미지 진화를 시도하고 있다. 캠페인에서는 전기차 배터리, OLED, 친환경 플라스틱, AI와 빅데이터 분야의 젊은 직원들이 등장해 자신의 업무에 자부심을 갖고 미래에 도전하며 소통하는 모습을 표현했다.


LG 관계자는 "'미래의 얼굴'이라는 자산을 토대로 LG 브랜드에 창조적인 에너지를 불어 넣고 LG 브랜드가 새롭고 의미 있게 진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