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준석 "나경원 후보는 본인 서러움에 눈물…비교 불쾌해"

최종수정 2021.06.10 07:58 기사입력 2021.06.09 20:46

댓글쓰기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왼쪽)가 9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열린 '천안함 참전 장병 및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을 촉구' 피켓 시위에 동참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왼쪽)가 9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열린 '천안함 참전 장병 및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을 촉구' 피켓 시위에 동참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도전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9일 천안함 생존 장병과 유족들을 만난 자리에서 눈물을 보여 나경원 후보와 비교되는 것을 두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KBS1 '사사건건'에 출연해 "어제 마침 나경원 대표가 토론 과정에서 눈물을 흘려 그것과 대비되는 경우가 있다"며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비교되는 것이 불쾌하다. 전혀 다른 성격의 것"이라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나경원 전 의원은 전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 전 최고위원과 주호영 의원의 공세에 울먹이는 모습을 보였다.


나 전 의원은 "제가 원내대표 자리에 있을 때 책임을 다했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로부터 정말 무한한 핍박을 받았다"며 "그렇게 프레임이 씌워지고 욕설을 당할 때 같이 보호해주셨냐"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또 "정치는요, 머리만 하는 것도 아니고 입으로만 하는 것도 아니다. 정치는 가슴으로 한다는 것을 꼭 새겨달라"며 다시 울먹였다.

나경원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오른소리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나경원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오른소리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 전 최고위원은 "저는 천안함 희생자들과 유가족들 그리고 생존 장병들에게 국가가 이렇게까지 제대로 대접을 하지 못하느냐에 대해 항상 분개심을 느껴왔기 때문에 갑자기 좀 벅차올랐다"며 "나경원 대표께서는 본인의 서러움에 대해서 눈물을 흘리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최고위원는 9일 서울 국방부 앞 시위 현장을 찾아 '천안함 함장이 부하들을 수장시켰다'는 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의 발언을 언급하면서 "아직도 11년 전 트라우마에 치료비도 자부담하는 분들이 있는데 이렇게까지 모욕해야 하는가. 다른 것은 몰라도 이것은 너무 가혹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김초영 기자 cho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