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학자금 연체 '신용불량' 청년 구제 나선다

최종수정 2021.05.18 07:04 기사입력 2021.05.18 07:04

댓글쓰기

올해 700명 대상 2억5000만원 지원…10월께 대상자 모집 예정

경기도, 학자금 연체 '신용불량' 청년 구제 나선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학자금 대출로 인해 신용불량자가 된 청년 구제에 나선다.


경기도는 18일 한국장학재단과 이런 내용을 담은 '학자금대출 장기연체자 신용회복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비대면 서면으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의 핵심은 학자금대출 장기연체로 인한 신용저하로 대출이나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에게 신용회복의 기회를 주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날 협약에 따라 한국장학재단은 학자금대출을 받고 6개월 이상 장기연체로 '신용도판단정보 등록자'(옛 신용불량자)가 된 청년을 대상으로 '분할상환약정'을 추진하게 된다.


분할상환 약정은 원금과 이자를 합친 전체 채무금액의 5% 정도를 선납하면 상환기간을 최장 20년까지 늘려주는 제도로 통상 10년 내로 약정이 이뤄진다.

분할상환약정을 맺게 되면 해당 청년은 한국신용정보원 신용도판단정보 등록 해제, 연체이자 면제, 법적 조치 유보 등 신용회복 절차를 밟게 된다.


또한 원리금을 장기간에 걸쳐 분할 상환, 당장의 상환액 부담을 덜게 된다.


도는 분할상환약정에 필요한 초기 납입금(채무 원리금의 5%)을 지급한다. 도는 올해 첫 사업인 만큼 700여명에게 2억50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거쳐 이르면 10월께 추경 예산편성 등을 통해 지원한다.


도는 아울러 이번 협약 사업과 기존 '경기 극저신용대출 사업', '경기도 청년 노동자 통장 사업'을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박승삼 도 평생교육국장은 "코로나19 취업난 속에서 신용위기까지 겹쳐 청년 빈곤의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협약으로 청년들이 경제적 위기에서 벗어나 채무변제 및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