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슴통증 호소하다…AZ 맞은 50대 경찰관, 16일만에 숨져

최종수정 2021.05.17 19:09 기사입력 2021.05.17 16:33

댓글쓰기

가슴통증 호소하다…AZ 맞은 50대 경찰관, 16일만에 숨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의 50대 경찰관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고 부작용 증상을 보이다 접종 16일 만에 숨졌다.


17일 전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남경찰청 소속 A(55) 경감이 지난 16일 광주의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

A경감은 지난달 30일 AZ 1차 접종 직후 메스꺼움, 두통, 오한 등 증상을 겪어 의료진의 권고대로 6시간 간격으로 타이레놀을 섭취하고 증세가 호전됐으나 또다시 다리 저림, 가슴 통증 등 증세를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A경감은 증상이 나타난 기간에도 정상적으로 출근했으나 지난 12일 밤 귀가 도중 쓰러져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광주의 한 병원에 이송됐고 다시 대학병원으로 옮겨졌다.


A경감은 혈전이 발생해 협착된 혈관을 인위적으로 넓히는 스텐트 시술을 받고 시술 직후 심정지 증상은 개선됐으나 심장 기능을 완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지난 16일 오후 7시 10분께 사망했다.

A 경감은 평소 건강했으며 올해 초 건강검진에서도 별다른 기저질환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A 경감의 사망이 백신 접종과 연관성이 있는지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도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고 유족을 지원할 방침이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