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우디, 순수 전기SUV 'e-트론 50 콰트로' 출시

최종수정 2021.05.17 10:16 기사입력 2021.05.17 10:16

댓글쓰기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Audi e-tron 50 quattro)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Audi e-tron 50 quattro)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아우디가 순수 전기구동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Audi e-tron 50 quattro)'와 쿠페형 SUV인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Audi e-tron Sportback 50 quattro)'를 한국 시장에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와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에는 두 개의 강력한 전기 모터가 차량의 전방 및 후방에 각각 탑재됐다. 합산 최고 출력 313마력과 최대 토크 55.1kg.m, 최고 속도는 190km/h(안전 제한 속도)다.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와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 모두71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충전 시 복합기준 각각 210km와 220km 주행이 가능하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6.8초다.


두 모델 모두 아우디의 전기 사륜구동 시스템인 전자식 콰트로를 탑재해 네 바퀴로부터 에너지가 회수됨에 따라 에너지 효율성이 뛰어나다.


두 모델에 기본으로 장착된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은 속도 및 주행 스타일에 따라 자동으로 차체 높이가 최대 76mm까지 조절돼 다이내믹하고 안정감 있는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선사한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어드밴스드 라인 익스테리어가 기본으로 적용돼 세련된 외관 디자인도 완성했다. 차량 전면부의 수직 스트럿이 들어간 8각형 싱글프레임 프론트 그릴과 배기 파이프가 없는 디퓨저 등이 순수 전기 모델의 디자인 특징을 드러내며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와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의 전동화를 시각적으로 표현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넓고 여유로운 실내는 볼케이노 그레이 인레이를 통한 섬세함이 돋보이며 시프트 패들 및 열선이 내장된 더블 스포크 다기능 가죽 스티어링 휠, 다양한 기능의 가죽 시트 등으로 운전자와 동승자 모두에게 편안한 이동의 즐거움을 선사한다고 덧붙였다.


기본으로 탑재된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사양도 돋보인다. 모든 주행 속도에서 운전자에게 종횡 방향을 안내해주는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 사각지대나 후방에서 차량이 접근해 오는 경우 사이드 미러에 경고등을 점멸하는 ‘사이드 어시스트’, 차량 앞의 교차로 트래픽을 인식하여 접근 차량과의 충돌 가능성을 경고하는 ‘교차로 보조 시스템’ 등은 편리한 주행을 도와준다.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의 가격은 9805만9000원이며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의 가격은 1억198만6000원이다.(부가세 포함, 개별 소비세 인하 적용 기준)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