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든,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정상과 통화

최종수정 2021.05.16 06:28 기사입력 2021.05.16 06:2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간 대규모 유혈 충돌이 이어지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양측과 정상 통화를 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통화해 하마스와 다른 테러 단체들의 로켓 공격에 맞서 스스로 방어할 이스라엘의 권리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 전역의 마을과 도시에 대한 무차별적 공격을 비난하고, 이 문제에 관한 미국과 지역 파트너들 관여 및 진행 중인 외교적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 언론인의 안전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보호를 보장할 필요성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 전역의 공동체 간 폭력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예루살렘이 모든 신앙인에게 평화로운 공존의 장소가 되기를 바란다는 양측의 공통된 소망을 표명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또 요르단강 서안의 폭력적인 대립에도 우려를 나타내고 팔레스타인 주민이 존엄과 안보, 자유, 경제적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조치에 대해 지지를 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도 통화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통화에서 미국과 팔레스타인의 파트너십 강화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재 진행 중인 분쟁에 대한 미국의 외교적 관여와 관련, 갱신된 내용을 전했으며 하마스가 이스라엘에 대한 로켓포 발사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을 정의롭고 지속적인 방식으로 해결할 최선의 방안으로 협상이 이뤄진 '두 국가 해법'에 대한 강한 의지를 강조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의 통화는 지난 1월 바이든 취임 후 처음이라고 주요 외신은 전했다. 미 행정부는 11일 백악관 및 국무부 브리핑에서 격화하는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충돌과 관련, 양측 모두에 자제를 촉구한 바 있다.


이번 분쟁은 지난 7일 동예루살렘의 이슬람 3대 성지 알아크사 사원에서 팔레스타인 시위대와 이스라엘 경찰이 충돌한 것을 계기로 촉발됐다. 하마스는 이스라엘 경찰의 철수를 요구하며 10일 오후부터 이스라엘을 향해 로켓포를 발사했고, 이스라엘은 전투기를 동원해 가자지구를 공습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