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너도 여자라 국회의원 됐냐" 민주당 여성 의원 공격에…윤희숙 "맞다"

최종수정 2021.05.15 22:04 기사입력 2021.05.15 18:55

댓글쓰기

질의하는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질의하는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청와대의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 "여성할당제 취지를 모욕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를 옹호하며 윤 의원을 향해 "능력은 안 되는데 여성이라 국회의원 되신 거냐"고 말한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서 징계를 요구했다.


윤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성할당제도를 주장하면서 제도를 모욕하는 이를 싸고 도는 요지경 페미니즘"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하며 "후보 지명 당일부터 논문 내조 등 도덕성 관련 제보가 수없이 날아든 임혜숙 교수를 장관으로 임명 강행한 것은 문재인 정부가 30번이나 반복한 일이기 때문에 딱히 놀랍지도 않다"면서도 "그 과정에서 뱉어진 말들은 습관적으로 페미니즘을 내세운 이 정부가 얼마나 위선적이고 무지한지를 적나라하게 보였다"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국민 삶에 지대한 영향을 주는 장관직에 여성 할당이 있어야 하는지에는 찬반이 엇갈리나 대통령과 여당이 약속한 이상 능력과 자질을 갖춘 후보를 열심히 찾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윤 의원은 현 정부의 더 큰 잘못이 "할당 때문에 자질이 부족해도 임명한다", "권력이 여성을 끌어올려주고 있다"는 논조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러한 태도가 "경쟁의 일상을 살아가는 여성에게 모욕감을, 남성에게 소외감을 주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여성이라 국회의원이 됐느냐는 (문정복)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대한 대답은 '맞다'"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내가 남자였다면 공천 관계자들이 긴 시간 공들이며 설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성공한 중·장년 여성은 무언가를 잘못하면 '여자라서 그렇다'고 폄훼당하고 차별 받는 만큼, 남자 동료와 같은 성과를 냈을 때 더 눈에 띈다는 이점을 누릴 수 있는 것도 사실이다"라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희소하다는 이유로 유리한 대접을 받기도 했던 고위직 여성들은 다음 세대의 남녀 모두 억울하지 않게 살아갈 판을 조성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양성 평등의 취지에 진정성 있게 공감하는 여당 의원이 한 명이라도 있다면 해야 할 말을 이를 진영 논리로 공격하지 말고 취지를 모욕한 같은 당 의원의 징계와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14일 문 대통령이 자질 논란이 일었던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임명한 것과 관련해 야당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가족 동반 해외 출장, 위장전입 등 각종 논란에도 문 대통령의 여성 장관 30% 할당 공약 때문에 임명을 강행했다는 지적이다.


윤 의원 또한 페이스북을 통해 "능력과 자질이 모자라도 여자라 상관없다는 게 문재인식 페미니즘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문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그럼 (윤희숙)의원님은 능력도 안 되는데, 여성이라 국회의원이 되신 것인가"라고 쓰며 윤 의원과 설전을 벌였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