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IET 공모주 청약열풍…4월 신용대출 증가폭 역대최대

최종수정 2021.05.12 12:00 기사입력 2021.05.12 12:00

댓글쓰기

한국은행 '2021년 4월중 금융시장 동향'
4월 중 가계대출 16.1조 증가, 신용대출 11.8조 늘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4월 중 은행 가계대출이 16조1000억원 늘며 역대 최대 폭으로 늘어났다. 신용대출(기타대출)이 11조8000억원이나 늘며 역대 최대 폭으로 늘어난 것이 가계대출이 급증한 원인이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4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은 공모주 청약 자금수요 등이 몰리면서 16조1000억원 늘었다. 한은이 관련 속보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4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다.

주택담보대출은 4조2000억원 늘며 4월 증가액 기준 2004년 이후 네 번째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주택매매와 전세거래 관련 자금수요가 지속되긴 했지만, 주택 입주물량이 감소하면서 집단대출 중심으로 전달보다는 증가폭이 축소됐다.


문제는 신용대출이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청약에 빚을 내 투자하려는 수요가 급증하면서 신용대출이 11조8000억원이나 늘어났다. 4월28~29일 중 SKIET 공모주 청약에 몰린 청약증거금은 80조9000억원 규모였다.


다만 한은은 공모주 청약 수요가 급증한 것은 일시적 수요라고 분석했다. 따라서 공모주 청약 이슈가 사라진 이후에는 신용대출 증가 폭이 줄어들 수 있다고 봤다.

4월 중 은행 기업대출은 전달보다 증가규모가 큰 폭 확대됐다. 기업대출은 11조4000억원 늘었는데, 대기업 대출은 분기말 일시상환분 재취급 등으로 2조원 증가로 전환했다. 중소기업대출은 은행·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이 지속되는 가운데 부가가치세 납부 관련 자금 수요 등으로 증가폭이 직전달 7조3000억원에서 9조5000억원으로 확대됐다.


직접금융 조달은 회사채가 3조2000억원 늘었고, 기업어음(CP)·단기사채 순발행 규모가 7000억원에서 2조3000억원으로 증가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