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국, 모더나 백신 '수송 모의훈련' 실시

최종수정 2021.05.12 10:47 기사입력 2021.05.12 10:47

댓글쓰기

인천공항 도착 후 충북 오창 냉동창고 입고
'크로스 도킹' 방식 수송 지원태세 점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정부가 이르면 2분기 도입이 예정된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의 수송 모의훈련을 12일 진행했다.


이번 모의훈련은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과 군, 경찰, 유통업체인 GC녹십자가 참여한 가운데 충북 오창읍의 GC녹십자 물류창고와 대구, 김포의 거점창고 및 지역접종기관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이뤄진다. 인천공항으로 도입된 모더나 백신을 충북 오창의 냉동창고로 입고하는 과정과 냉동창고에 보관 중인 모더나 백신 모의 용기를 군 감독관의 확인 아래 냉장창고로 이동하는 절차부터 훈련이 시작됐다.

감독관은 수송·저장 체크리스트를 활용해 출고되는 백신의 물량을 확인하고 소분 작업 준비상태와 작업이 진행될 냉장창고 내부온도, 수송 용기의 안정화 여부를 점검한다. 이어 냉장창고로 이동된 백신을 해당 지역 지역접종기관으로 수송하기 위한 소분 작업이 이어진다. 창고 외부에서는 군·경·시설 보안팀의 경계지원 속에 백신 수송 트럭이 도크에 위치하고 호송 차량이 제대를 갖춰 정렬한다.


내부의 소분 작업이 마무리되면 군 감독관과 업체 담당자는 송장과 출하 증명서를 확인하고 3.5톤 수송 트럭 두 대에 백신을 싣는다. 실시간 교통상황과 수송 노정에 대한 논의를 마친 이후에는 수송 트럭에 특수 봉인스티커를 부착하고 경찰순찰차와 특전사 호송 차량이 백신 수송 트럭을 앞뒤로 호송한 채 대구와 김포의 거점창고로 출발한다.


백신 수송 트럭이 대구와 김포의 거점창고에 도착하면 군 감독관과 업체 담당자가 봉인스티커 부착 상태와 백신 수송 용기의 온도 상태를 확인한다. 대기 중이던 1톤 트럭에 백신을 다시 전환 적재하는 과정을 거쳐 지역접종기관으로 재배송도 진행된다.

이 같은 거점창고 연계 수송방식을 통해 백신이 지역접종기관에 도착하자 접종기관 담당자와 운송 담당자가 백신 수송 용기 온도와 백신 수량, 상태 등을 확인한다. 인계인수 서류 서명과 질병관리청에 대한 수령 결과 보고를 끝으로 훈련은 종료된다.


이날 모의훈련 현장을 점검한 박주경 추진단 백신수송지원본부장은 "이번 모의훈련은 해외에서 도입된 후 크로스 도킹(3.5톤 수송트럭에서 백신 하기와 동시에 1톤 수송트럭으로 백신적재 후 연계배송) 방식으로 배송되는 모더나 백신에 대한 전반적인 수송지원태세를 점검하고 보완하는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도입되는 백신의 종류가 다양해지고 물량과 제반 지원 소요도 증가할 것인 만큼 관계기관 간의 긴밀한 공조와 철저한 준비를 통해 부여된 임무를 완벽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