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두관 "대선 출마 적절한 시기에"…대구서 기본자산제 설명회

최종수정 2021.05.10 17:47 기사입력 2021.05.10 17:47

댓글쓰기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후 대구시의회를 방문해 국민 기본자산제 제안 설명회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후 대구시의회를 방문해 국민 기본자산제 제안 설명회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대선과 관련해 "공식출마 선언은 안 했다"며 "정책과 비전 등을 잘 가다듬어서 적절한 시기에 국민께 보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대구시의회에서 연 국민 기본자산제 제안 설명회에서 "중도·중원을 얻는 확장성 있는 후보가 대선주자가 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당내 대권 레이스에 대해 "제가 본선에서 누구보다 경쟁력이 있다는 점을 우리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잘 설명하면 9∼10월께 선의의 경쟁이 될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자신의 정책 구상안인 국민 기본자산제를 알렸다. 그는 "기본자산제는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며 "국민 누구나 20세가 되는 해에 5천만∼6천만원을 현금으로 받거나 주택으로 수령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기본소득제는 한 달에 50만원 수준의 생활보조금이지만, 기본자산제는 목돈 마련이 가능하다"며 "이른바 흙수저에게 최소한 동수저가 될 기회를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상속증여세로 기본자산제 재원을 마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집권 4년 차를 맞은 문재인 정권에 대한 평가를 묻자 "어제 조사로 정권 지지율이 36%로 역대 대통령 중 가장 높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일부에서 비판도 있으나 2017년 문재인 정부가 출범했을 때는 한반도가 전쟁 위기로 치달을 정도였다"며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잘 극복해서 한반도 평화 체제를 구축했는데 그런 점들은 대단한 성과임에도 불구하고 잊혔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잘한 부분이 있다면 계승하는 게 맞고 국민에게 현실적으로 잘 다가가지 못한 부분들은 새로운 정책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서"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