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결합 거부" 서울 대림동서 남녀 살해한 중국동포 무기징역

최종수정 2021.05.10 16:57 기사입력 2021.05.10 16:57

댓글쓰기

법원 "별다른 이유도 없이 살해, 책임져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서울 대림동에서 남녀 2명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중국 동포 A씨가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4부(부장판사 김동현)는 10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선고 공판에서 이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사람의 목숨이라는 것은 결코 되돌릴 수 없는 가치"라며 "피고인은 별다른 이유도 없이 피해자들을 살해했고 가족들로부터 용서도 받지 못하고 있어 거기에 맞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 1월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의 한 골목에서 또 다른 중국 동포인 50대 남녀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범행 당시 음주 상태였던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 여자친구가 재결합을 거부하고 나를 무시해 범행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범행 당시 옆에서 피해자들을 맥주병 등으로 폭행한 혐의로 함께 기소된 B씨는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A씨에게 살해 의도가 있었던 것까지는 알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이런 끔찍한 결과가 일어난 이상 단순 폭행과 같은 형을 선고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