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은행, KT·한국IBM과 인공지능 고도화 맞손

최종수정 2021.05.06 13:18 기사입력 2021.05.06 13:18

댓글쓰기

인공지능 금융서비스 공동개발

우리은행은 서울 중구 우리금융디지털타워에서  KT, 한국IBM과 '인공지능 혁신을 위한 삼각 동맹'을 맺었다. 황원철(가운데) 우리은행 디지털그룹장과 김준근(왼쪽) KT 전무, 송기홍(오른쪽) 한국IBM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서울 중구 우리금융디지털타워에서 KT, 한국IBM과 '인공지능 혁신을 위한 삼각 동맹'을 맺었다. 황원철(가운데) 우리은행 디지털그룹장과 김준근(왼쪽) KT 전무, 송기홍(오른쪽) 한국IBM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진호 기자] 우리은행은 KT, 한국IBM과 인공지능(AI) 뱅커 개발 등 ‘인공지능 혁신을 위한 삼각 동맹’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황원철 우리은행 부행장과 김준근 KT 전무, 송기홍 한국IBM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우리은행의 금융 노하우와 KT, 한국IBM이 보유한 첨단 인공지능 기술을 융합해 혁신적인 디지털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또한 향후 신사업 발굴을 위한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협약을 통한 3사의 주요 공동연구 및 개발과제는 ▲기업여신 심사 및 금리네고 자동화 등 업무 효율화를 위한‘AI 심사역’고도화 ▲불완전판매 탐지 시스템을 활용한 ‘AI 내부통제’ 강화 ▲인공지능과 딥러닝 기반 ‘AI뱅커’ 개발 등이다.


우리은행은 공동연구 및 사업개발 실행체계인 ‘인공지능 랩'을 설립해 KT, 한국IBM과 인공지능 사업의 기획단계부터 기술검증, 운영까지 협력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디지털금융 경쟁력 강화는 물론 개발 중인 인공지능 기반 서비스의 완성도가 한층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인공지능을 활용한 편리한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속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호 기자 rplk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