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시, 내년 복권기금 104억원 확보 ‘역대 최고’

최종수정 2021.05.06 09:24 기사입력 2021.05.06 09: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시가 기획재정부의 복권기금으로 103억9400만원을 확보했다. 이 기금은 내년 ‘교통약자 사랑 나눔콜 운영사업’에 쓰일 예정으로 올해보다 17억7200만원(20.6%) 증액됐다. 2017년 해당 복권기금을 받은 이래 역대 최고액이다.


6일 시에 따르면 복권기금은 2004년 제정된 복권 및 복권기금 법에 따라 복권사업으로 조성된 재원을 공익사업으로 사회에 환원하기 위해 마련된다.

대전은 올해 기재부 복권위원회의 ‘복권기금 사업 성과평가’에서 교통약자 부문 3위를 차지해 복권기금이 증액됐다.


시가 추진하는 교통약자 사랑 나눔콜 운영사업은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사회참여를 증진하는 데 초점이 맞춰진다.


사업 대상자는 ▲보행상 장애인 ▲보행이 어려운 65세 이상 노약자 ▲임산부 등이며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회원가입 후 이용 할 수 있다. 이용지역은 대전 전역과 공주, 논산, 계룡, 청주, 금산, 옥천, 세종 등 인접 지역이다.

시는 내년 복권기금을 휠체어 전용차량 96대, 비 휠체어 차량 중 임차택시 90대, 바우처택시 150대를 운영하는데 투자해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한선희 시 교통건설국장은 “시는 지속적인 이용자 의견수렴과 통행수요 분석으로 교통약자의 편의를 증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