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투기 의혹' 前 행복청장 14시간 소환조사…SH 압수수색 7시간만에 종료

최종수정 2021.04.24 00:40 기사입력 2021.04.24 00:29

댓글쓰기

특수본 소환 피의자 중 최고위직
SH 직원 3명, 정보제공 대가 뇌물수수 의혹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서울주택도시공사(SH) 직원들의 뇌물 수수 의혹과 관련해 SH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는 23일 서울 강남구 서울주택도시공사에서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서울주택도시공사(SH) 직원들의 뇌물 수수 의혹과 관련해 SH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는 23일 서울 강남구 서울주택도시공사에서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현재까지 전·현직 공무원 중 최고위직으로 알려진 전직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 청장 이모씨가 14시간 가까운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23일 오전 10시께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중대범죄수사과에 출석한 이씨는 24일 0시께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경찰 조사 자체는 전날 오후 마무리됐으나 조서 검토 등에 시간이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조사를 마치고 나오며 혐의 인정 여부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차량을 탄 채 귀가했다.


이씨는 행복청장 재임 시절인 2017년 4월 말 세종시 연기면 눌왕리에 아내 명의로 2455㎡ 규모의 토지 2필지를 사들였다. 2017년 1월 당시 ㎡당 10만7000원이었던 공시지가는 3년 만에 15만4000원으로 올랐다.


이어 퇴임 이후인 2017년 11월 말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의 토지 622㎡와 부지 내 경량 철골 구조물을 매입했는데, 인근 와촌·부동리 일원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후보지 지정이 예정되면서 내부정보 이용 투기 논란이 불거졌다.

행복청장은 세종시 신도실 건설을 책임지는 최고 자리로, 차관급에 해당한다. 이씨는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출범한 이후 지금까지 소환한 피의자 중 최고위직이다. 특수본은 지난달 26일 행복청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참고인 조사 등을 이어왔다.


이와 함께 서울경찰청은 전날 오전 9시30분께부터 서울주택도시공사(SH) 직원들의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해 SH본사와 지역센터 2곳 등 3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번 압수수색은 7시간가량 진행됐다.


경찰은 부동산 투기와 관련된 첩보를 수집하던 중 SH 직원들이 택지지구 내에서 분양권 거래를 하는 부동산 업자들에게 뇌물을 받은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SH 직원들의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까지 입건된 피의자는 3명이며 모두 SH 현직 직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특수본은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의 투기 의혹과 관련한 압수수색도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경찰청은 22일 강 의원이 과거 대표이사를 지낸 제조업체와 강 의원 부인과 아들이 최대주주인 부품회사를 압수수색했다.


이 부품회사는 2018년 경남 진해항 제2부두 터 약 7만9600㎡(2만4000여평)를 감정액의 절반 수준인 270억원에 매입했다. 이후 2019년과 2020년에 일부를 매도해 약 30억원의 시세 차익을 얻은 의혹을 받고 있다. 강 의원은 특수본 수사 대상인 국회의원 5명 중 1명으로, 강제수사를 받은 첫 현역 의원이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