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행안부, 청년공동체 100개팀 선정…지역 활동 지원

최종수정 2021.04.22 12:03 기사입력 2021.04.22 12:03

댓글쓰기

전국 11개 시·도에서 청년공동체 341개 팀이 신청, 평균 3.4대 1 경쟁률
행안부·전국 11개 시·도는 과업 수행비 팀당 800만원 지원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전국 각 지역에서 청년공동체 100개 팀이 활동하며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더한다.


22일 행정안전부는 '2021년 청년공동체 활성화 사업'에 참여할 청년공동체 100개 팀을 선발하고 본격적으로 지역 활력을 위한 활동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청년공동체 활성화 사업은 청년들의 지역 정착을 돕고 지역에는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마련된 사업으로 지난 2017년 처음 시행돼 51개 팀이 참여했다.

특히 올해부터는 지자체 보조사업으로 전환해 사업 참여 팀 규모를 대폭 확대했고 더 많은 청년들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참여팀 수는 지난해 16개 팀에서 올해 100개 팀으로 늘었다.


행안부는 이번 사업에 참여할 청년공동체를 선발하기 위해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공모를 진행했다. 공모 결과 사업에 참여하는 전국 11개 시·도에서 청년공동체 341개 팀이 신청해 평균 3.4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각 시·도별 자체 선발 계획에 따라 100개 팀이 최종 선발됐다.


경쟁을 통과한 전국 100개 팀은 오는 11월까지 약 7개월 동안 지역과 연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청년공동체는 ?지역 활력과 지역 교류·협력을 위한 행사 개최 ?창업·창농 등 지역 정착 기반 마련 ?지역 주민·청년 등과 네트워크 구축 ?지역 자원을 활용한 콘텐츠 개발 등 지역과 연계한 폭넓은 활동을 추진한다.

행안부와 전국 11개 시·도는 청년공동체에서 목표하는 활동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과업 수행비(팀당 800만 원)를 지원하고, 멘토·전문가 자문, 권역별 연계망 형성을 위한 행사도 개최할 예정이다. 팀별 활동이 종료된 후에는 ‘최종 성과공유회’를 개최하여 주요활동 성과를 공유하고, 우수 참여팀에는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


지난해 참여한 충남 홍성의 ‘왓슈’, 제주의 ‘짓다’처럼 각 청년공동체들은 지역 활력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며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는 지역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학홍 지역혁신정책관은 “청년 여러분들이 코로나 상황으로 침체돼 있는 지역의 활력을 이끌 주역이다”며 “많은 청년들이 지역에서 활동하며 지역에 도움이 되는 훌륭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