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허성무 시장 "3·15 의거 특별법 제정 필요해" 거듭 촉구

최종수정 2021.04.21 16:47 기사입력 2021.04.21 16:47

댓글쓰기

3·15의거 관련자 명예회복, 민주성지 창원의 간절한 염원

창원시청전경

창원시청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경남 창원시는 21일 3·15의거에 대한 진상규명과 관련자의 명예 회복 및 보상 등을 위해 '3·15의거 관련자의 명예 회복 및 보상 등에 관한 법률안' 제정이 꼭 필요하다고 거듭 밝혔다.


허성무 시장은 지난 2월 '3·15의거 관련자의 명예 회복 및 보상 등에 관한 법률안' 제정을 건의하는 서한문을 국회와 행정안전부에 전달했다.

'3·15의거 특별법'의 조속한 법안 심사 통과를 위해 행정안전위원회 서영교 위원장과 법안심사 제1 소위원회 한병도 위원장에게 직접 지원 요청했다.


또한 지난 3월 3·15의거 발원지 동판과 상징공간 조성 사업 현장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3·15 의거 특별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건의하기도 했다.


이에 22일 개최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 제1 소위원회에서 '3·15의거 특별법' 심사 및 법안 상정이 통과될 수 있도록 국회와 3·15의거 관련 단체에 힘을 모아줄 것을 다시 한번 요청했다.

허성무 시장은 "대한민국 민주화 역사의 효시인 3·15의거 재평가를 통해 3·15의거의 위상이 재정립될 수 있도록 3·15 특별법 제정이 꼭 필요하다"며 "3·15의거 관련자의 명예 회복과 위상 재정립을 위한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해 '3·15의거 특별법' 제정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9월 국민의 힘 최형두 의원 등 여야 의원 30명은 '3·15의거 관련자의 명예 회복 및 보상 등에 관한 법률안'을 공동 발의한 바 있다.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sy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