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함안가야 5일장 상인-노점상 갈등, 또 재점화

최종수정 2021.04.20 18:23 기사입력 2021.04.20 18:23

댓글쓰기

함안군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20일 함안가야 5일장 상인에 대해 함안군수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함안군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20일 함안가야 5일장 상인에 대해 함안군수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경남 함안군이 지난 1월 함안가야 5일장을 폐쇄한 뒤 재개장 한 가운데, 함안군이 공무수행 차량을 노점상 자리에 주차해 장사를 막는 방식으로 노점상 단속을 벌여 논란이 되고 있다.


진보당 경남도당은 20일 함안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근제 함안군수를 겨냥해 "함안가야 5일장 상인은 배제하고 상설시장 상인의 입장만 대변하는 함안군수를 규탄한다"는 입장을 냈다.

이들은 "함안군이 지난 1월 함안가야 5일장을 폐쇄했다가 약속한 기간이 지나 다시 개장했으나, 갑자기 군청에서 공무수행 차량을 노점상 자리에 주차해서 장사를 막는 방식으로 노점상 단속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표면적으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겠다는 것이었으나, 실상은 5일장이 폐쇄돼 일시적으로 매출이 증대된 상설시장 상인들이 함안군청에 민원을 넣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노점상인들은 "지난 3월 함안 부군수와 면담을 하고 노점상과 상설시장상인 모두가 상생하는 방안을 찾겠다는 약속을 받았지만, 군은 또다시 노점상을 배제한 채 상설시장 상인들과 노점 구간폐쇄와 노점상 등록제 시행을 결정하고 언론에 일방적으로 발표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불과 한 달 전에 모두가 상생하는 방향에서 중재하고, 소통하겠다고 약속한 군이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팽개치고 또다시 상설시장 상인의 입장만 대변해 노점상을 몰아내려는 것이 매우 개탄스럽다"며 "함안군은 제대로 중재와 소통 역할을 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노점상과 상설시장상인들 간 구간 지정 설정에 대해 노점상 측에서 협의를 다 해주지 않았다"며 "군은 모두가 공정한 장사를 할 수 있도록 합의점을 마련해봤지만, 노점상 측의 요구와 방향성이 달랐던 것 같다"고 말했다.


공무수행 차량을 노점상 자리에 주차해 장사를 막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코로나 확산세를 우려를 해 방역 차원에서 장을 자제 해달라고 했음에도 협조를 해주지 않아 그런 상황에 이른 것이다"며 "우리 군은 최대한 상인 분들의 상생 방안을 모색해 협조할 것이다"고 전했다.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sy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