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림픽 코앞인데...日 도쿄·오사카 등 지자체, 정부에 비상사태선언 요청

최종수정 2021.04.19 14:20 기사입력 2021.04.19 14:20

댓글쓰기

지난달 1000명대로 줄다가 4배 이상 급증
7월 올림픽 코앞...백신 접종 및 수급도 난항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일본의 코로나19 일일확진자가 4000명대를 넘어서면서 도쿄와 오사카 등 각 지방자치단체들이 정부에 비상사태선언 요청을 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코로나19 일일확진자가 지난달대비 4배 이상 급증한데다 백신접종률은 1%도 안되는 상황에서 오는 7월 도쿄올림픽 개최가 불가능할 것이란 회의론이 크게 일고 있다.


19일 NHK에 따르면 이날 요시무라 히로후미 오사카부 지사는 기자회견에서 "오늘로 코로나19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가 적용된지 2주가 경과됐지만 감염자 수가 어제 과거 최다를 기록하며 상황이 계속 심각해지고 있다"며 "병상부족 등 의료체제도 극히 심각한 상황에 처했다. 이런 위기적 상황을 반영해 비상사태선언 발령을 국가에 요청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어 "내일 대책본부회의를 열고 비상사태선언 발령 요청을 정식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일본 방역당국이 집계한 일본 내 코로나19 일일확진자는 4611명으로 이중 오사카부에서만 1220명이 발생해 역대 최다 확진자를 기록했다. 일본의 코로나19 일일확진자는 지난 1월 7000명대를 돌파하며 사상최고치를 기록한 후 지난달 1000명대까지 줄어들었지만 이달들어 다시 급증해 4000명선을 넘어섰다.


앞서 전날 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도 기자회견에서 "최근 일주일 간 신규확진자 수 평균이 전주대비 125% 규모로 증가했다"며 "상승 기조가 변하지 않았다. 오늘도 젊은세대들은 번화가에 많이 모여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인파를 억제하기 위한 방법과 의료체제 강화책 실시를 위해 정부에 비상사태선언 발령을 요청하는 일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정부도 현재 도쿄도와 오사카부를 포함해 10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중점조치를 내리고 있다며 지자체에서 긴급사태선언 요청이 들어오면 검토를 실시할 것이라 밝혔다. 이날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요시무라 지사와 고이케 지사가 기자회견에서 밝힌 긴급사태선언 요청에 대해 검토를 신속히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개최일이 고작 100일도 채 남지 않은 도쿄올림픽의 개최불가론이 다시금 고개를 들고 있다. 신규감염자수가 폭증하는 상황에 일본 내 백신접종률도 0.9%에 지나지 않는 상황에서 올림픽개최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은 앞서 2월17일부터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으나, 일본 보건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1회이상 백신을 맞은 사람의 수는 약 117만명에 불과하다. 전체 인구대비 1차 접종률은 0.9%로 1%에도 미치지 못한 상태다. 현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하위로 알려졌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