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세훈 '투트랙' 정책에 시장도 "일단 지켜보자"

최종수정 2021.04.19 12:14 기사입력 2021.04.19 12:14

댓글쓰기

재건축값 뛰었지만 거래 뚝
선거 후 거래량 9건에 불과
잠실5 등서 매물로 증가세

市, 신고가 이상거래 조사 속
주택건축본부 확대 개편 등
공급 열되 투기 차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오세훈표’ 부동산 정책이 공급과 규제를 병행하는 방향으로 굳어지는 분위기다. 공급에 물꼬를 트되, 비상식적인 거래나 과열은 막겠다는 시그널을 꾸준히 내보내고 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직후 즉각적인 규제완화를 기대한 시장도 ‘지켜보자’로 선회하는 모습이다. 재건축 단지의 매매거래는 오 시장 당선 이후 오히려 경색된 것으로 나타났다.


◆호가는 올랐는데…당선 후 재건축 매매 9건 뿐=19일 아시아경제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오 시장이 취임한 지난 8일부터 이날까지 신고된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129건 중 재건축 추진 단지는 9건에 불과했다.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4차 117.9㎡(전용면적)가 지난 13일 41억7500만원에 거래됐고,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18차 80.4㎡는 앞서 9일 24억8000만원에 계약서를 썼다. 양천구 목도 신시가지7단지 66.6㎡도 같은 날 17억6000만원에 매매됐다. 이 외에 노원구 상계동 주공16단지 59㎡가 6억2000만원에 손바뀜 됐다.


부동산 실거래가 신고 기한이 30일 이내라 상황이 바뀔 수 있지만 재건축 단지의 높은 호가로 거래가 경색됐다는 것이 현장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목동 A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재건축 시장이 워낙 떠들썩하다 보니 호가가 실거래가 보다 5000만~1억원 이상 올라간 상황"이라면서도 "대부분 (호가가 낮은) 급매를 찾고, 급매가 나온다고 해도 대부분 신고가를 넘는 가격이라 거래가 드물다"고 말했다. 압구정동 B공인 관계자 역시 "조합설립을 앞두고 이미 가격이 급등했는데 오 시장 취임으로 호가가 더 오른 상황"이라면서도 "문의가 많지만 초고가 단지이다 보니 계약이 원활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강남권을 비롯한 주요 재건축 추진 단지들의 매물도 누적돼가는 추세다.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현재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의 매물은 총 155건으로 열흘 전(144건) 보다 11건 증가했다.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4차도 50건에서 65건으로 늘었다. 중저가 재건축 단지인 노원구 상계동 주공3단지 역시 같은 기간 14건이 쌓였다.

오세훈 '투트랙' 정책에 시장도 "일단 지켜보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신중’ 속 공급 시동 거는 오세훈= 이같은 관망세는 주요 단지 호가가 급등하면서 매수인의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다. 오 시장이 당선 이후 집값 과열을 막기 위한 ‘신중’ 행보를 보인 것도 매수자의 망설임을 키운 배경 중 하나다.

오 시장은 당분간 집값 자극을 최소화하는 ‘규제’ 정책에 힘을 실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부동산 ‘이상 거래’ 조사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지시한 상태다. 오 시장은 지난 16일 서울시 주택건축본부 업무보고 자리에서 특히 최근 80억원에 거래된 압구정 현대7차(전용 245.2㎡) 사례를 언급하며 "부동산 시장을 불안하게 만드는 거래는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서울시는 조만간 주요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토지거래허가 구역을 추가 지정하는 등 부동산 교란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동시에 공급을 확대하기 위한 밑작업도 하나 둘씩 준비하고 있다. 우선 부동산 관련 조직을 공급 부서인 주택건축본부 중심으로 재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시의 부동산 공급 관련 업무는 주택건축본부가 총괄하고 도시재생실의 도시활성화과와 도시계획국의 도시관리과 등이 개별 업무를 맡는 구조다. 오 시장은 이를 주택건축본부 산하로 재배치할 가능성이 크다. 연말에 내놓을 2040 서울플랜에는 35층 규제를 푸는 내용이, 2030 도시 및 주거환경 기본계획에는 주거정비지수를 삭제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모두 공약 사항이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