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르포]“결사 반대”vs“개발만 된다면”…엇갈린 공공개발 후보지 주민 반응

최종수정 2021.04.17 12:54 기사입력 2021.04.17 12:54

댓글쓰기

정부가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 사업 2차 후보지를 선정한 14일 후보지로 선정된 서울 강북구 미아역 인근 일반주거지역./강진형 기자 aymsdream@

정부가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 사업 2차 후보지를 선정한 14일 후보지로 선정된 서울 강북구 미아역 인근 일반주거지역./강진형 기자 aymsdre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오전부터 주민들 문의 전화가 끊이지 않아요. 이 동네는 개발에 대한 얘기가 나온 적이 없어서 갑작스런 발표에 당황하는 분위기입니다.” (서울 미아동 A공인중개사사무소(공인) 대표)


정부가 도심공공주택복합개발사업(공공복합개발) 2차 후보지를 발표한 지난 14일, 사업 대상 후보로 선정된 서울 강북구 미아역 인근 공인중개사사무소는 밀려드는 전화를 받느라 바쁜 기색이 역력했다. 이 지역은 지하철역과 인접해있는 역세권이어서 주민들은 정부의 느닷없는 공공개발 발표에 갑작스럽다는 반응이다.

이날 오후 방문한 미아동 A공인에는 주민들이 몰려와 발표 소식에 대한 불만을 쏟아내고 있었다. 주민 이모씨는 "사전에 물어보거나 예고하지도 않고 공공개발을 한다며 터전을 빼앗는다니 황당하다"라고 토로했다.


특히 상가와 다가구 주택이 밀집된 탓에 거센 반발이 예상되며 공공복합개발이 쉽지 않을 것이란 우려도 많았다. 이 지역 B공인 관계자는 "이미 충분한 임대 수익을 올리고 있는 집주인들을 설득하기 쉽지 않다"며 "최근에는 신축 빌라들도 많이 들어선 탓에 거세게 반대하는 주민들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인근에 주상복합건물을 소유하고 있다는 김모씨(72)는 "월세 수익으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는 우리 같은 사람들은 무조건 반대다. 10배를 보상해줘도 찬성할 생각이 없다"라며 강경한 모습을 보였다. 실제로 이날 둘러본 미아역 인근 개발 후보지에는 상가건물과 다가구 주택이 전체 건물 수의 절반이 넘었다.



정부가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 사업 2차 후보지를 선정한 14일 후보지로 선정된 서울 강북구 미아역 인근 지역. 상가건물이 밀집해있다. /류태민 기자

정부가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 사업 2차 후보지를 선정한 14일 후보지로 선정된 서울 강북구 미아역 인근 지역. 상가건물이 밀집해있다. /류태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일부 지역 재개발 ‘환영’… “보상 조건 들어봐야…” 신중한 모습도

반면 일부 지역에서는 정부의 후보지 발표에 환영하는 분위기였다. 특히 이전부터 재개발이 번번히 무산됐던 지역들은 후보지 선정을 반기는 목소리가 컸다. 저층 주거지가 밀집된 서울 강북구 송중동 C공인 관계자는 "공공이냐, 민간이냐를 떠나 주민들은 개발 후보지 선정 사실 자체가 반길 일"이라며 "이 지역은 10년 전부터 재개발 추진이 무산된 후 다시 재개발이 추진되기만을 기다리는 사람이 많다"고 전했다. 이전에 재개발을 추진했을 당시에는 아파트가 크게 인기를 끌지 않았지만, 지금은 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았기 때문에 재개발을 원하는 주민들이 더 많아졌을 것이라는게 그의 설명이다.

다만 신중한 반응을 보이는 주민도 많았다. 주민 D씨는 "동네에 낙후된 건물이 많아 재개발이 필요하긴 하다"면서 "다만 아직 보상 등 사업 조건이 공개된 것이 아니라서 찬성 여부를 결정하기는 이르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 E씨는 "공공재개발로 진행되면 현금청산 문제도 있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되며 주민들이 민간 재개발에 대한 기대감을 갖고 있는 걸로 안다"며 "집주인들을 납득시킬만한 충분한 보상책을 제시해야만 사업 진행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도심 공공주택복합사업은 토지주 10% 이상 동의를 얻으면 예비구역 지정이 가능하다. 이후 1년 내로 최종 3분의 2 이상 동의율을 확보하면 사업이 확정된다. 전문가들은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해서는 주민 동의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양지영 양지영R&C연구소 소장은 "주민 설명회를 통해 충분한 보상책을 제공해야 사업 착수를 위한 동의 확보가 가능할 것"이라며 "참여 의향을 높이기 위해서는 주민들이 부담을 느끼는 현금 청산이나 공공주도에 대한 부분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라고 조언했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