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엔지니어링, 7400억원 규모 사우디 석유화학 플랜트 수주

최종수정 2021.04.14 08:37 기사입력 2021.04.14 08:37

댓글쓰기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맨오른쪽)이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통해 계약식에 참여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맨오른쪽)이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통해 계약식에 참여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엔지니어링)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삼성엔지니어링 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대형 플랜트를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 은 전날 사우디 석유화학회사인 APC의 자회사 AGIC와 6억5000만달러(약 7350억원) 규모의 '사우디 AGIC PDH(프로판 탈수소) & UTOS(유틸리티 기반시설) 프로젝트'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식은 서울과 사우디 주베일에서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통한 비대면 서면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 APC 칼리파 압둘라티프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우디 북동쪽 해안에 위치한 주베일 2 공단 내에 연간 84만여t 규모의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PDH 플랜트와 UTOS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2024년 완공 예정이다. PDH 플랜트는 프로판에서 수소를 제거해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시설이며, UTOS는 플랜트에 필수적인 물과 공기, 스팀을 생산하는 유틸리티 생산 설비, 부대시설, 수처리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삼성엔지니어링 은 "풍부한 지역·상품 경험과 기술력에 대한 발주처의 신뢰가 두터웠다"면서 "조기 설계인력배치를 통한 FEED(기본설계) 검증, 플랜트 배치 최적화 등 프로젝트 효율성·생산성 향상을 위해 노력한 것이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엔지니어링 은 2008년 APC가 발주한 PDH, PP 프로젝트를 수행한 바 있으며, 향후 발주가 예상되는 APC의 프로젝트 수주경쟁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주력 시장 사우디에서 경험이 많은 상품을 수주한 만큼 확실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수행이 예상된다"면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연계 수주를 이끌어 내고 중동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