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세훈 "서울형 상생방역·자가진단 키트 오해 안타깝다"

최종수정 2021.04.14 09:18 기사입력 2021.04.14 09:18

댓글쓰기

오세훈 서울시장.

오세훈 서울시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주미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형 상생 방역과 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에 대해 '안타까운 오해'가 있다며 직접 해명했다.


오 시장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형 상생 방역, 자가 진단키트에 대해 안타까운 오해가 있어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며 "키트를 쓰는 이유는 무증상과 경증 감염을 빠르게 가려내야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감염 확인을 해보고 싶은데 검진소까지 갈 시간은 없고, 괜찮겠지라며 애써 불안한 마음으로 다중시설을 이용해야 하는 경우가 있다"며 학교와 종교시설 등의 예시를 들어 설명했다.


오 시장은 "등교한 아이들 모두 자가 진단키트를 통해 음성으로 확인된 상황이라면 부모님들은 더 안심하실 수 있지 않을까"라며 "종교활동 역시 자가 진단키트로 음성 확인된 사람들만 참여할 수 있게 한다면, 이것이 바로 윈윈 아닐까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항간에서 표현한 유흥시설이라는 표현에 자극받으셨을 분들께는 좀 더 세심하게 설명드리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며 "하지만 분명 자가 진단키트는 많은 곳에서 효력을 발휘할 것이고 시민들에게 안심을 심어드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 시장은 "앞으로 4차 대유행의 조짐이 보인다고 한다"며 "대다수 국민들은 거리두기 원칙을 충실히 지켰지만, 대유행은 지난 1년 동안 세 번이나 일어났다. 방역 방법을 전면적, 전환적으로 생각해 볼 때"라고 덧붙였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 12일 코로나19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업종별 맞춤형 방역 수칙을 담은 '서울형 상생 방역'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서울형 상생 방역' 전략의 일환으로 영업장의 자가 진단키트 활용이 전제돼야 한다며 정부에 사용승인을 촉구했다.




이주미 기자 zoom_011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