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이상직 딸에 쓰인 계열사 자금 추적 중

최종수정 2021.04.12 15:03 기사입력 2021.04.12 15: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검찰이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무소속 이상직(전북 전주을) 의원의 딸이 끌던 고급 외제차에 회삿돈이 쓰인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주지검은 이스타항공 계열사인 이스타홀딩스의 자금 1억1000만원이 이 의원의 딸이 타던 포르쉐 차량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자금 흐름을 추적 중이다. 포르쉐와 회삿돈 사이의 의혹은 앞서 일부 언론 등에서 이미 제기한 바 있다.

수사팀은 이스타항공 계열사 돈 6000여만원이 이 의원 딸이 임차해 사용한 오피스텔의 보증금 등으로 흘러 들어간 정황에 대해서도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주지검은 지난 9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횡령), 업무상 횡령, 정당법 위반 등 혐의로 이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의 장기차입금을 조기에 상환해 회사의 재정 안정성을 해치는 등 회사에 약 430억원의 금전적 손해를 끼친 혐의로 구속기소 된 A씨와 범행을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