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 보복소비 분출…프리미엄 신용카드 인기(종합)

최종수정 2021.04.12 15:28 기사입력 2021.04.12 15:02

댓글쓰기

호텔·백화점 특화 프리미엄 카드 인기
메리어트 신한카드, 삼성 아메리칸 엑스프레스 대표적

코로나 보복소비 분출…프리미엄 신용카드 인기(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올해 출시된 프리미엄 카드들이 코로나19 수혜를 톡톡히 보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억눌렸던 소비심리가 보복소비로 실현되면서 이를 겨냥한 카드를 찾는 수요가 크게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12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출시된 '메리어트 본보이TM 더 베스트 신한카드'의 경우 30만원에 육박하는 연회비에도 하루에 약 500장이 신규 발급되고 있다. 국내 첫 글로벌 호텔 멤버십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PLCC)인 이 카드는 전 세계 메리어트 호텔 어디서든 사용가능한 1회 무료 숙박권과 우대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호텔 멤버십 등급 업그레이드를 위한 엘리트 숙박 실적 제공으로 연회비 이상의 혜택을 누릴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는 평가다.

삼성카드 역시 최근 2종의 프리미엄 신용카드를 선보였다. 지난달 말 출시된 '신세계 더 에스 프레스티지'는 연 구매금액이 최소 2000만원 이상인 신세계백화점 VIP 골드 등급 이상 고객들만 가입할 수 있는 카드다. 연회비 15만원의 이 카드는 백화점 내 결제 시 1.2% 할인되고 명품 구입 시에도 결제일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이달 초에는 글로벌 프리미엄카드인 '아메리칸 엑스프레스' 3종도 내놨다. 이중 '아메리칸 엑스프레스 플래티늄'은 연회비만 70만원인 카드로 특급호텔 50만원 할인, 해외 및 백화점 10만원 할인 등이 제공된다. 특히 한정판매 중인 '아메리칸 엑스프레스 골드(로즈골드에디션)'가 가장 인기다.


현대카드가 지난달 기존 프리미엄카드 더 퍼플의 신상품으로 출시한 '더 퍼플 오제' 역시 소비자 반응이 뜨겁다는 후문이다. 이 카드는 연회비 80만원으로 적립 혜택 외에 60만원 상당의 바우처가 제공된다.

코로나 보복소비 분출…프리미엄 신용카드 인기(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코로나19로 보복소비 폭발…지난달 소비 회복세 뚜렷

카드사들의 프리미엄 카드 출시와 인기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억눌렸던 소비가 명품구입과 호텔 숙박 등 보복소비로 분출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지난달 오프라인 카드승인액이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이는 등 소비 회복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실이 분석한 신한카드 자료에 따르면, 3월 카드승인액은 13조5072억원으로 1년 전보다 16.5% 증가했다. 특히 지난달 오프라인 카드승인액은 전년 대비 15.9% 증가하며 코로나 사태이후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지난해부터 '수익성 분석체계 가이드라인' 도입으로 카드 혜택이 줄어들자 비교적 혜택이 풍부한 프리미엄 카드에 소비자들이 반응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수익성 가이드라인은 카드사가 수익성 분석을 통해 향후 5년 간 흑자를 낼 수 있는 상품만 출시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소비심리가 살아나면서 프리미엄 카드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며 "수익성 가이드라인에 따라 카드혜택이 줄어들면서, 바우처 혜택만으로 연회비 이상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프리미엄카드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진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