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3월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54명…전년비 28% 증가

최종수정 2021.04.10 10:02 기사입력 2021.04.10 10:02

댓글쓰기

도로공사, 12일부터 경찰청과 교통법규 위반차량 집중 단속
졸음운전 예방을 위한 알람순찰 등의 교통사고 예방 활동도 강화

1~3월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54명…전년비 28% 증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전년 동기간대비 28% 이상 증가한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오는 12일부터 30일까지 경찰청·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합동으로 법규 위반차량을 집중 단속한다고 10일 밝혔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올해 1~3월 기간동안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는 54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2명이 증가했다. 졸음·주시태만과 과속이 주요 사망 원인이며, 탑승자의 안전띠 미착용으로 인명 피해가 커졌다.

특히 올해 빗길추월 등 과속으로 인한 사망자가 전년대비 8명 늘었으며, 최근 5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최근 5년간(2016~2020년) 1~3월 과속 사망자는 연 평균 5.4명이었다.


이에 따라 한국도로공사와 경찰청은 드론 6대 및 암행순찰차 12대를 활용해 올해 사망사고가 발생한 곳 위주로 과속?난폭운전, 지정차로 위반 및 안전띠 미착용 등의 법규 위반차량을 단속하며,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주요 휴게소에서 화물차의 불법개조, 정비불량 및 과적 등을 단속한다.


또 안전순찰차와 경찰순찰차를 경찰차 비상주차대에 배치해 운전자에게 경각심을 일깨우고, 졸음운전 예방을 위해 취약시간대 사이렌을 활용한 알람순찰 등을 함께 실시한다.

한국도로공사는 단속 결과를 토대로 5월 이후에도 집중 단속 주간을 선정해 운영하는 등 경찰청·한국교통안전공단과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협조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졸음으로 인한 사고는 사망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졸음이 오면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반드시 휴식을 해야 한다"면서 "출발 전에는 안전띠를 착용하고, 운행 중에는 차량 환기 및 2시간마다 휴식을 취하는 등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운전자의 적극적인 동참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