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튤립의 나라' 네덜란드 대사, 수교 60주년 맞아 에버랜드 방문

최종수정 2021.04.05 08:48 기사입력 2021.04.05 08: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올해 한국-네덜란드 수교 60주년을 맞아 '튤립의 나라' 네덜란드 대사가 5일 에버랜드를 방문했다.


이날 에버랜드와 네덜란드 대사관 일행은 에버랜드에 마련된 '튤립정원'을 둘러보고 정문 글로벌 페어 광장에서 고객들과 함께 에버랜드, 네덜란드, 수교 60주년 테마가 깃든 생화 꽃길 '인피오라타'를 조성했다.

한승환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사장과 요안나 도너바르트 주한 네덜란드 대사가 일일 튤립 홍보대사로 나서 에버랜드 방문객들에게 튤립 화분을 증정하며 네덜란드 문화를 함께 알리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도너바르트 대사는 에버랜드 고객들에게 보내는 영상 편지에서 "한국 국민들에게 네덜란드의 문화를 친숙하게 소개해 준 에버랜드에 감사하다"며 "양국 국민들의 유대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에버랜드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에버랜드 튤립정원에 설치된 LED 인피니티 가든/사진=에버랜드

에버랜드 튤립정원에 설치된 LED 인피니티 가든/사진=에버랜드

썝蹂몃낫湲 븘씠肄


에버랜드와 네덜란드의 인연은 29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에버랜드는 지난 1992년 자연농원 시절 튤립을 소재로 한 꽃 축제를 국내 최초로 도입해 지금까지 약 4000만이 다녀간 국내 대표 봄꽃 축제로 대중화시켰다.

에버랜드는 다른 지역에 비해 기온이 낮아 4월 중순 경에야 봄꽃들이 피는 기후적 단점을 극복하고 국내 꽃 명소가 대부분 남부지방에 편중돼 수도권 주민들의 즐길 거리가 부족한 점에 착안해 비교적 오래 피고 색이 강렬한 튤립을 선택했다.


에버랜드는 지난 2008년에는 네덜란드 전통 건축 양식을 본 따 알크마르 거리를 재현한 4500㎡(약 1500평) 규모의 '홀랜드 빌리지'를 에버랜드 내에 조성해 네덜란드 문화체험 공간으로 운영 중이다. 또한 튤립이 만개하는 시기에 '네덜란드 스페셜 가든'을 조성하거나 네덜란드 대사관과 함께 튤립 신품종 이름 공모와 같은 다양한 문화 이벤트을 펼치는 등 민간 교류 활동을 지속 전개해 왔다.


수교 60주년을 맞은 올해도 튤립시즌을 맞아 에버랜드는 네덜란드 대사관과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우선 개장 45주년을 기념해 새로 선보인 가로 24m, 세로 11m의 LED 대형 스크린을 통해 암스테르담 국립미술관과 협업한 네덜란드의 명화 10여점을 살아 움직이는 듯한 모션 영상으로 구현해 상영하고 있다.


매시 정각에는 네덜란드 현지 튤립정원 영상이 약 10분간 상영된다. 바로 앞 실제 화단을 마치 영상 속 튤립이 스크린을 뚫고 나와 이어지는 것처럼 보이게끔 조성해 가상과 현실이 하나가 되는 환상적인 'LED 인피니티 가든'을 연출했다. 아울러 풍차 무대에는 마치 네덜란드에 여행 온 듯한 감성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스페셜 포토존을 마련해 SNS 인증샷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