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시, 법인 세무조사 축소·유예…올 하반기 시작

최종수정 2021.03.08 09:51 기사입력 2021.03.08 09: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시는 올해 법인 대상의 세무조사 대상을 축소 및 유예한다고 8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을 고려해 올해 법인의 세무조사 대상을 전년대비 30% 축소(452개→310개 법인)한다.

또 여행, 숙박, 예식, 요식업 등 법인과 전년도 대비 매출액이 급감한 업체에 대해선 직권으로 세무조사를 유예하고 코로나19 피해업체가 유예를 신청하면 유예사유를 검토해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세무조사는 올해 하반기부터 시작될 예정으로 현장방문이 아닌 서면조사를 원칙으로 실시한다. 조사일정, 방법 등도 법인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사전에 협의하는 방식으로 기업 친화적 세무지도 활동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시는 덧붙였다.


김기홍 시 세정과장은 “감염병 유행이 장기화 되는 상황을 고려해 세무조사 대상 등을 탄력적으로 조정키로 했다”며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영업제한 업종 등 영세하거나 성실한 납세기업이 생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