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119조 불어난 나랏빚…'나랏빚 1000조 시대'도 성큼

최종수정 2021.03.07 08:33 기사입력 2021.03.07 08:33

댓글쓰기

올해 119조 불어난 나랏빚…'나랏빚 1000조 시대'도 성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으로 국가채무가 지난해보다 120조원 가까이 늘게 됐다. 오는 2024년까지 국가채무는 매년 125조원 넘게 늘어나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은 2024년 60%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7일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추경안과 함께 제출한 '국가재정운용계획의 재정총량 효과 및 관리방안' 자료에 따르면 올해 추경으로 국가채무는 965조9000억원까지 늘어난다. 지난해 4차 추경 기준 국가채무 846조9000억원보다 119조원 증가한 수치다. 1분기 '벚꽃 추경'으로 벌써 120조원 가까이 나랏빚이 불어난 것인데, 올해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해 추경을 몇 번 더 편성하면 국가채무 증가폭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코로나19 위기가 어느 정도 진정될 것으로 전망되는 내년 이후에도 국가채무는 줄어들지 않고 매년 120조~130조원 가량 증가할 전망이다. 기재부는 내년 국가채무를 올해보다 125조3000억원 증가한 1091조2000억원으로 전망했다. 2023년에는 전년보다 125조9000억원 늘어난 1217조1000억원, 2024년에는 전년보다 130조7000억원 늘어난 1347조8000억원으로 추산했다. 올해 추경이 더 편성되는 등 34조1000억원 이상의 빚을 내면 올해 안에 '나랏빚 1000조원 시대'도 도래할 수 있다.


2021~2024년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도 애초 전망보다 모두 올라갔다. 올해 국가채무비율은 48.2%이며 내년에는 50%를 돌파한 52.3%가 된다. 2023년에는 56.1%, 2024년에는 59.7%로 60%에 육박한다.


재정건전성의 '암묵적 기준'으로 자리잡은 국가채무비율 60%가 3년 뒤 현실화하는 것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재정준칙 도입 추진 방안을 발표하면서 국가채무비율은 60% 이내, 통합재정수지는 GDP 대비 -3% 이내로 관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국가채무비율은 2004년(22.4%)에 처음 20%대에 올랐고, 2011년(30.3%)에 30%대가 됐다. 40%대를 돌파한 것은 지난해(43.9%)가 처음이다. 50%대는 2022년(52.3%)에 도달한다. 30%대에서 40%대까지는 9년이 걸렸으나 40%대에서 50%대가 되는 데는 3년이 소요되는 것이다. 2025년 이후 60%대 돌파가 유력하기에 50%대에서 60%대로 가는 데까지는 3년밖에 걸리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현재와 같은 부채 증가 속도로는 국가신용등급 하향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적절한 속도 조절과 재정준칙 도입 논의에 대한 필요성을 언급하고 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