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HO "코로나19 3·4차 유행 올 수 있다…'백신 희망'에 안주 말아야"

최종수정 2021.03.06 08:23 기사입력 2021.03.06 08:23

댓글쓰기

"백신 공급량 여전히 부족, 생산량 확대 시급"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백신이 주는 희망에 안주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


5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화상 언론 브리핑을 통해 "조심하지 않으면 3·4번째 (확진자 수) 급증 사태도 올 것"이라며 "경계를 허물며 백신이 주는 희망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WHO 등이 주도하는 국제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는 최근 백신을 배포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를 위기가 끝난 것으로 오해하면 추가 유행의 가능성도 있다는 게 그의 지적이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현재까지 코백스를 통해 20개국에 2000만회분 이상의 백신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다음주에는 31개국에 추가로 1440만회분을 공급할 예정이다.


다만 그는 "백신 공급량이 여전히 부족하며 생산량 확대가 시급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영향이 2차 대전 이후보다 훨씬 더 클 것"이라며 백신 관련 지식재산권 규정의 면제를 거듭 촉구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