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계열 분리 앞둔 LG, 특허청에 'LX' 상표 등록…신설지주 사명되나

최종수정 2021.03.04 18:34 기사입력 2021.03.04 18: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구본준 고문을 중심으로 계열 분리를 앞둔 LG그룹이 특허청이 'LX'라는 상표를 신청했다. 새로운 신설 지주의 그룹명이 'LX'로 결정될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4일 한국특허정보원에 따르면 LG그룹 지주사는 이달 2일 특허 전문 법인을 통해 특허청에 'LX' 상표와 이미지 90건을 출원했다.

업계에서는 LG 그룹이 특허 등록한 'LX'라는 상표가 오는 5월 계열 분리 예정인 신설 지주의 사명으로 채택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기업을 대표하는 CI(기업 이미지) 선정 등 사전 작업을 위해서는 상표 등록 출원 과정을 거쳐야만 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LG 그룹은 "아직까지 확정된 것이 없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동생인 구본준 고문은 오는 5월 LG그룹 5개 계열사(LG상사, LG MMA, LG하우시스, 실리콘웍스, 판토스)를 중심으로 신설 지주회사를 설립하고 계열 분리를 준비하고 있다.

구본준 LG그룹 고문

구본준 LG그룹 고문

썝蹂몃낫湲 븘씠肄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