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신접종 사흘째인 전날 765명 접종…누적 2만1177명

최종수정 2021.03.01 10:08 기사입력 2021.03.01 10:08

댓글쓰기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원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원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코로나 19 백신 접종 사흘째인 28일 하루 전국에서 765명이 접종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백신 누적 접종자는 첫날(26일) 1만9127명, 둘째날(27일) 1285명을 더해 총 2만1177명이됐다. 국내 인구(5200만명 기준) 대비 접종률은 0.041%다.


1일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접종현황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누적 접종자는 2만613명, 화이자 백신 누적 접종자는 564명이다.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대상자는 전국 요양병원, 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로 전날 기준 31만161명이 접종을 마쳤다. 대상자 대비 접종률은 6.65%다.

화이자 접종 대상자는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과 생활치료센터의 의료진·종사자 5만6170명으로, 접종률은 1.0%다. 화이자 접종은 현재 서울 중앙접종센터에서만 실시되고 있으며 점차 전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전날 하루 접종자를 17개 시도별로 구분해보면 대전이 224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서울 200명, 부산 120명, 전북 92명, 충북 50명, 경기 36명, 인천 33명, 울산 10명이었다. 대구·광주·세종·강원·충남·전남·경북·경남·제주에서는 접종자가 없었다.


접종 첫날과 비교해 둘째날, 셋째날 접종자가 줄어든 것은 주말·휴일의 영향으로 보인다.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요양병원·요양시설의 근무자가 다소 줄어들고, 요양시설의 경우 이상반응이 생길 경우를 대비해 접종일을 의료 처치가 원활한 평일로 정한 곳이 많은 곳으로 전해졌다.

질병청은 지난 26일과 27일 접종인원이 기존 발표보다 각각 22명, 68명 더 늘었다고 밝혔다. 접종기관에서 접종자를 늦게 전산에 등록해서다.


현재 코로나19 접종은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 백신 초도물량으로 진행되고 있다. 두 백신 모두 면역 형성을 위해서는 2차례 접종이 필요하다. 현재는 1차 접종이 진행중이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