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부산行, 동남권 생활·행정 공동체 힘싣기

최종수정 2021.02.25 14:43 기사입력 2021.02.25 14:04

댓글쓰기

한국판뉴딜 핵심 '지역균형 뉴딜 투어' 두 번째…부전역, 동남권 광역철도 요충지 방문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부산 부전역을 방문해 동남권 생활·행정 공동체 형성 움직임에 힘을 실었다.


이날 방문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인 지역균형 뉴딜 투어로는 두 번째 행보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전남 신안군을 방문해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원 투자 협약식에 참여한 바 있다.

부산과 울산, 경남이 힘을 모으고 있는 동남권 메가시티는 초광역 상생·협력을 통해 800만 명의 경제와 생활, 문화, 행정 공동체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청와대는 "상생을 통해 초광역권으로 지역균형 뉴딜을 선도할 것"이라며 "2040년까지 동남권 인구의 대폭적인 증가와 지역내총생산(GRDP) 증가를 도모해 트라이포트 물류 플랫폼으로서 동북아 지역 8대 경제권으로 부상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동북아 지역의 8대 경제권은 한국의 서울(수도권), 부산·울산·경남(동남권), 중국의 베이징(환보하이)·상하이(창장)·홍콩(주장), 일본의 오사카(긴키)·나고야(주부)·도쿄(간토) 등이다.

문 대통령은 부전역 플랫폼에서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으로부터 ‘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 등을 뼈대로 하는 생활공동체 조성 방안과 ‘동남권 광역특별연합’이라는 행정공동체 구성 계획 발표를 청취했다. 부전역은 동남권 메가시티 핵심 인프라인 동남권 광역철도 요충지로서 의미가 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