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치매 노인이 쓰레기통에 버린 2000만원 수표…경찰이 되찾아줘

최종수정 2021.02.24 12:20 기사입력 2021.02.24 12:20

댓글쓰기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치매 증상이 있는 70대 남성이 적금 만기로 받은 수표를 쓰레기통에 버렸지만 경찰의 노력으로 주인에게 되돌아갔다.


24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1시께 광진구 군자역 대합실 내 쓰레기통에서 환경미화원이 분리수거를 하던 중 2000만원권 수표를 발견해 유실물로 접수했다.

경찰은 분실자에게 수표를 반환해주기 위해 신고 여부를 확인했지만 분실 신고가 되지 않은 유효한 수표인 것으로 확인했다. 이에 수표 발생 금융기관과 협조해 발행받은 70대 남성 A씨와 그 가족에게 연락했으나 해당 수표에 대해 알지 못한다는 답변을 받았다.


경찰은 금융기관과 협업을 통해 해당 수표 발행인은 A씨이며 적금 만기로 해당 수표를 발행받은 것을 확인했다. 이후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통해 A씨가 17일 오전 11시 47분께 주머니에 있던 휴지 등과 함께 수표를 버리는 장면을 확인했다.


수표는 이달 22일 A씨의 아내에게 인계됐다. 치매 증상을 앓고 있는 A씨는 만기 된 적금을 수표로 발행받은 후 주머니에 넣어 뒀다 쓰레기와 함께 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아내는 "남편이 치매 환자로 사물의 인식에 문제가 있고 평소 쓰레기를 주머니에 넣어두고 버리는 경향이 있다"며 경찰에 감사 인사를 전달했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되지 않은 고액의 수표를 금융기관과 협업해 분실자 소재파악에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