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日 정부, 韓 특수주사기 수천만개 구입 요청…"그저 한심" 日 누리꾼 '부글부글'

최종수정 2021.02.19 19:30 기사입력 2021.02.19 19:30

댓글쓰기

잔여 백신 최소화하는 특수주사기 수량 부족
일반 주사기와 달리 1병당 6회 이상 접종 가능
주사기 부족할 시 일부 백신 폐기 위험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전북 군산시 코로나19 백신접종용 최소잔여형(LDS) 주사기 생산시설인 풍림파마텍에서 일반 주사기와 최소잔여형 주사기를 비교 시연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전북 군산시 코로나19 백신접종용 최소잔여형(LDS) 주사기 생산시설인 풍림파마텍에서 일반 주사기와 최소잔여형 주사기를 비교 시연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코로나19 백신을 구입했으나 접종에 필요한 특수주사기를 확보하지 못해 일부 물량을 폐기 처분했던 일본 정부가 한국 한 주사기 업체에 대량 구입 요청을 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일부 일본 누리꾼들이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 주사기 수요를 조기에 예측하지 못한 탓에 한국 업체에 도움을 요청한 형세가 된 일본 정부의 미흡함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를 계기 삼아 한일 양국 간 우호적 관계를 맺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18일(현지시간) '니혼테레비' 등 일본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최근 한국의 최소잔여형(LDS·Low Dead Space) 특수 주사기 생산업체인 '풍림파마텍'에 주사기 8000만개를 대량 주문했다.

해당 주사기는 접종한 뒤 남은 잔여 백신을 줄이기 위해 개발된 것으로, 주사기의 피스톤과 바늘 사이 공간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일반 주사기가 백신 용기 1병당 5회분을 주사할 수 있는 것과 달리 LDS 주사기는 1병당 6회분 이상 주사할 수 있다.


앞서 일본 후생성은 지난해 12월 미국계 글로벌 제약업체 화이자로부터 코로나19 백신을 구매하면서, '백신 1병당 6회 접종'을 전제로 계산해 총 7200만명분을 계약했다.


스가 요시히데(위 왼쪽 2번째) 일본 총리가 18일(현지시간) 도쿄에 있는 국영 도쿄 메디컬 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일본은 전날 화이자 백신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시작했다. / 사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위 왼쪽 2번째) 일본 총리가 18일(현지시간) 도쿄에 있는 국영 도쿄 메디컬 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일본은 전날 화이자 백신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시작했다.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문제는 후생성이 이후 특수 주사기 도입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데 있다. 잔여 백신이 있는데도 주사기 수량이 부족해 접종을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는 뜻이다.

상황이 이렇자 일본 정부는 이후 주사기 생산업체에 특수 주사기 증산을 급히 요청했으나,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주사기 제조업체 중 하나인 일 '니프로' 사는 특수 주사기를 증산하기로 했으나, 실제 공급은 오는 9월께에나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렇다 보니 한국 등 다른 나라 업체에 구입을 요청할 수밖에 없게 된 셈이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일본 누리꾼들은 '정부의 안일한 백신 접종 계획에 실망했다'는 취지로 지적했다. 대량접종 실시 이전에 특수주사기를 증산할 시간이 충분히 있었음에도 필요한 양을 충분히 예측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한 일본 누리꾼은 '트위터'에 쓴 글에서 "백신은 2개월 전에 샀는데 그 기간 동안 필요한 주사기 숫자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라며 "그저 한심할 뿐이다"라고 응분을 토로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한국은 지난해 12월부터 이미 생산을 확대했기 때문에 이런 사태가 빚어지지 않았다"라며 "우리는 최근에야 주사기 증산이 어렵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라고 양국을 비교해 일본 정부를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한일 양국 간 우호적 관계를 강조하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한국에 주사기 생산 능력이 없었더라면 일본 정부가 빠르게 주사기를 확보할 수 있었겠나"라며 "이것이 무역 관계가 깊은 이웃 국가와 화목하게 지내야 하는 이유다"라고 지적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