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세균 "코로나 확산세 심상치 않아…정부 총동원 대응"

최종수정 2021.02.19 09:10 기사입력 2021.02.19 09:10

댓글쓰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丁, 라디오 인터뷰서 '5차 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 시사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1.2.19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1.2.19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설 연휴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면서 "정부는 현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여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해서 기민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대형병원을 비롯해 노동자들이 밀집한 생산현장, 가족모임 등 일상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계속되면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전문가들은 서둘러 확산세를 통제하지 못하면 최악의 상황이 올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외국인 노동자 등 100명대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하는 등 연휴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600명대를 넘나드는 상황이다. 정 총리는 "소관 부처에서 방역관리 강화방안을 마련해 추진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 것인지 의문이 든다. 그럴듯한 대책보다는 빈틈없는 실천이 중요하다"고 촉구했다. 특히 "이번 집단감염이 발생한 공장에서 일하고 있던 외국인노동자 거의 대부분은 불법체류 상태였다"며 "관계 당국에서 이런 실태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점은 정부로서 매우 뼈아픈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주무부처를 짚어 "고용부와 법무부는 업무 소관을 떠나 '모두 우리 일' 이라는 생각으로 심기일전해 외국인 밀집 지역이나 사업장에 대한 방역관리를 한층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앞서 정 총리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와 가진 인터뷰에서 현재 준비 중인 4차 재난지원금을 넘어 '5차 재난지원금'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경우에 따라서 넓게 지급할 수도 있다"고 말해 전 국민 지급 의사를 내비쳤다. 상반기 중 5차 지원금 지급이 가능할 지를 묻는 질문에는 "빨리 올 수록 좋다"며 "그게 빨리 오게 하려고 방역을 이렇게 열심히 하고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세종=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