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산 101만개 풀렸다는데…난각에 숫자5개만 있으면 수입란

최종수정 2021.01.28 15:20 기사입력 2021.01.28 15:20

댓글쓰기

미국산 101만개 풀렸다는데…난각에 숫자5개만 있으면 수입란


[세종=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지난 26일 미국에서 수입된 신선란 약 101만개가 시장에 풀린 가운데, 정부는 계란 껍데기(난각)에 적힌 번호를 통해 수입산과 국내산 계란을 구분할 수 있다고 밝혔다.


28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국내산은 난각에 산란일자와 농장 고유번호, 사육환경 등이 압축된 총 10자리의 숫자와 알파벳 등으로 표시된다. 그러나 수입산은 농장 고유번호 없이 산란일자와 사육환경을 의미하는 5자리 숫자로만 표기돼 육안으로 쉽게 구분이 가능하다. 또한 포장재에도 원산지가 표시되므로 포장재 표시로 수입 계란 여부를 구분할 수 있다.

앞서 농식품부는 지난 26일 수입 신선란(미국산) 60t(약 101만개)에 대해 공개경쟁입찰을 실시했으며, 전량 판매돼 27일부터 공급되고 있다. 이번에 유통되는 수입 계란은 '미국산 식품용란 수입위생조건'에 따른 수입 검역조건과 '수입식품안전관리특별법(식약처)'에 따른 수입 위생요건을 모두 충족하면서, 수출국의 위생검사를 통과한 계란이다. 과거 최소 3개월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적 없고, 생산농장 반경 10km 내 수출 전 2개월간 뉴캣슬병도 없었어야 한다. 또한 생산농장은 수출국 정부가 관리하는 가금발전계획(NPIP)에 참여해야 한다.


이번에 판매가 결정된 60t 물량은 식당, 계란 가공업체, 소매업체 등에 공급될 예정이다. 앞으로 1월말까지 60t 이외에 수급안정에 필요한 물량을 도입해 직접 업체에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가공용의 경우에도 할당관세 적용 추천을 시작한 지난 27일부터 총 35.6t에 대해 수입 추천서가 발급됐다.

이번 할당관세 조치는 올년 6월 30일까지 계란 등 8개품목에 대해 총 5만톤 한도로 긴급할당관세 0%를 한시적으로 적용하되, 시장 상황을 고려하여 탄력적으로 운용할 계획이다. 8개 품목은 신선란, 훈제란, 난황분, 난황냉동, 전란건조, 전란냉동, 난백분, 냉동난백 등이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