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거리두기 조정 주말로 연기…"확진자 추이 유동성 커"(상보)

최종수정 2021.01.28 12:02 기사입력 2021.01.28 12:02

댓글쓰기

"IM선교회 교육시설 비롯 집단감염 이어져"

27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난로에 손을 녹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27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난로에 손을 녹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최근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는 등 우려가 높아지자 당초 오는 29일 발표 예정이었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발표를 주말로 늦췄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8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상황에 대한 분석과 판단 필요하다고 본다"며 "주말까지 현 유행 상황을 계속 평가하면서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연동해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현행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의 거리두기 지침의 조정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이주 초까지만 하더라도 거리두기의 핵심 지표인 주간 확진자 수가 300명대로 낮아지면서 거리두기 하향에 무게가 실리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집단감염 등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다시 400명대로 올라선 상황이다. 이에 내달부터 적용되는 거리두기 단계별 조처를 결정해야 하는 방역당국의 고민도 깊어진 모습이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집단감염이 많이 줄고 개인 간 접촉에 의한 감염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면서 "다만 이번 주 들어 태권도 학원, 교회, 직장(육류가공업체 등) 관련 집단감염이 계속 발생하면서 집단감염이 다시 늘어나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가 커졌다"고 말했다.


이어 "IM선교회 관련 감염의 영향을 제외하더라도 최근 생활공간에서의 감염이 점점 늘어나는 데 대한 우려들이 있어 확진자 추이의 유동성 큰 상황"이라며 "이를 고려해 향후 유행 상황 등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의 방향, 조정에 대한 논의가 좀 더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