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든 "기후변화가 국가안보·외교 중심"

최종수정 2021.01.28 05:31 기사입력 2021.01.28 05:31

댓글쓰기

"오늘은 백악관 기후의 날"
"기후 정상회의 개최 할 것"
기후변화 대응 행정명령 서명
연방 소유 부지나 연안의 신규 시추 금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된 행정명령과 대통령 각서에 서명하고 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된 행정명령과 대통령 각서에 서명하고 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에서 연방 소유의 토지와 연안에서 새로운 석유와 가스 시추를 중단하고 화석연료 보조금을 줄이며 빈곤층과 소수 민족을 환경오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강화하는 행정 명령에 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당일 파리기후협약 복귀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하며 기후 변화 대응을 강조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연방 정부에 오는 2030년까지 연방 소유 토지와 연안의 30%를 보존하고 해상 풍력 생산을 두 배로 늘릴 방법을 찾도록 지시하는 행정명령에도 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에너지 효율이 높은 주택과 공공 건물 150만채를 건설할 것이며 연방 소유 차량을 미국산 전기차로 교체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기 소비도 줄여야 한다는 의견도 내놓았다.

바이든 대통령 대통령은 "오늘은 백악관 기후의 날이다. 우리는 더 이상 기후변화 대응을 미룰 수 없다. 혁신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흔들리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할 수 있다"고 연이어 발언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구의 날'인 4월 22일 국제 기후정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하며 "기후 변화 대응은 국가안보와 외교 정책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존 케리 미 기후변화 특사는 백악관 브리핑에 참석해 기후변화 문제는 중국과의 어떤 협상과도 별개로 처리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케리 특사는 중국의 지식재산권 도용과 남중국해 문제 등을 거론한 뒤 "우리는 분명히 중국과 심각한 차이를 갖고 있다"라면서 "그런 이슈 중 어느 것도 기후와 관련된 것과는 거래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우린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기후 변화 문제에 큰 책임이 있는 중국에 대한 압박을 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언급한 것이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