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야구방망이 폭행' 혐의 래퍼 아이언, 숨진 채 발견

최종수정 2021.01.26 10:20 기사입력 2021.01.25 16:25

댓글쓰기

동료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래퍼 아이언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동료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래퍼 아이언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래퍼 아이언(본명 정헌철)이 25일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 25분쯤 서울 중구에 있는 한 아파트 화단에서 아이언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아이언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다.


앞서 아이언은 지난해 자신에게 음악을 배우던 10대 소년을 야구방망이로 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이전에도 여자친구 폭행과 대마 흡연으로 징역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