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나 전기차 충전중 화재…현대차 "화재 원인, 배터리로 추정"

최종수정 2021.01.23 18:51 기사입력 2021.01.23 18:51

댓글쓰기

전기차 코나EV가 충전중에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났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전기차 코나EV가 충전중에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났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대구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 코나EV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해 소방 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23일 오후 4시 11분께 대구 달서구 유천동 한 택시회사에 설치된 공용 전기차 충전기에서 충전 중이던 코나EV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발생했다. 이 차량은 주민 소유로 알려졌으며 경찰과 소방 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소방 관계자는 이날 5시께 "전기차 하부 배터리 부분이 위험해서 아직 불을 완전히 끄지는 못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전기차 코나 EV는 지난해 7월부터 지난달까지 동일 차량에 대해 국내외에서 10여 건의 화재가 발생해 소유주들이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현대차는 화재의 원인을 배터리로 지목하고, 국내외 미국·유럽·중국 등지에서 리콜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